‘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의 평창 대관식

입력 2018-02-14 15:40:00
프린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화려하면서도 극적인 대관식이었다.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미국)가 8년 만에 왕좌를 되찾았다. 14일 평창 휘닉스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97.75점이라는 압도적 성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노보드 사상 첫 올림픽 3회 우승의 대기록도 작성했다.


●우여곡절 끝에 찾은 평창

화이트는 자타가 공인하는 스노보드 황제다. 6세 때 스노보드를 처음 접하고 7년 뒤 프로에 입문했다. 그 후 전 세계 스노보드 슬로프는 화이트의 독무대가 됐다. 동계 X-게임에서 13차례(하프파이프 8회+슬로프스타일 5회)나 우승을 차지했고, 2006토리노동계올림픽과 2010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하프파이프 2연패를 달성하며 1인자로 우뚝 섰다. 종목을 통틀어 확고한 1인자에게만 따라붙는 황제라는 수식어도 자연스럽게 얻었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이번 대회 출전도 막판까지 불투명했다. 미국은 총 네 차례 대회 성적을 합산해 상위 3명에게 평창행 티켓을 부여하기로 했는데, 화이트는 두 번째 대회까지 줄곧 4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10월에는 훈련 도중 얼굴을 다쳐 62바늘을 꿰매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4년 전의 아픔을 생각하며 절치부심했다. 화이트는 2014소치동계올림픽에서 4위로 밀려나며 3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왕좌를 되찾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사돼야 했던 평창행. 그런데 벼랑 끝에서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화이트는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나선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하프파이프 3차 시기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단숨에 랭킹 포인트 1위로 올라섰다. 당시 우승을 통해 평창행을 확정지은 스노보드 황제는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동계 X-게임도 건너뛴 채 통산 세 번째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숨을 골랐다.


●황제 칭호 입증한 공중묘기

우여곡절 끝에 찾은 평창에서도 극적인 역전 드라마가 펼쳐졌다. 예선을 1위로 가뿐하게 통과한 화이트는 결승 1차 시기에서 안정적 기량을 선보이며 94.25점을 얻어 우승권에 진입했다. 왕좌 등극이 눈앞이었지만, 일본의 신성으로 불리는 히라노 아유무(20)가 2차 시기에서 95.25점을 획득하면서 판세가 요동쳤다.

승부는 3차 시기에서 다시 갈렸다. 먼저 출발한 히라노는 착지 실수를 범해 43.25점에 그쳤다. 이어 최종주자로 나선 화이트는 자신이 왜 황제인지를 온몸으로 입증했다. 비장의 무기인 1440도 회전을 시도했다. 그리고는 한 번도 어려운 공중묘기를 연속으로 성공시켰다. 우승을 직감한 화이트는 모든 레이스를 마친 뒤 포효했고, 눈앞에서 금메달을 놓친 히라노는 고개를 숙였다. 그렇게 황제의 대관식이 마무리됐다.

평창 |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