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아

전체 검색 영역
이전다음





[시범경기 4개구장 체크포인트] 솔로포 김태균 “난, 아직도 부족해요”

입력 2012-03-30 07:00:00

승:양훈 패:정재복(잠실)

한화 김태균은 경기 전 “타구에 예전처럼 힘이 실리지 않는 느낌”이라며 “지난해 게임에 많이 나가지 않은 게 아무래도 영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시즌 도중 일본 지바롯데에서 퇴단하면서 적잖은 공백기를 거쳤고, 그 후유증이 남아있는 것 같다는 자평이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뛰면서 스윙(매커니즘)도 많이 망가졌다.

한화 8-0 LG

조금씩 찾아가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기 전의 이런 겸손(?)과 달리 그는 6회 시범경기 2호인 중월솔로아치를 그리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리며 시범경기 7게임에서 타율 0.471을 기록했다. 이처럼 빼어난 성적에도 여전히 김태균은 자신에게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더 무서운 김태균이다.

잠실|김도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