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이어 티파니도 솔로앨범 낸다

입력 2015-09-04 07:05:00
프린트

걸그룹 소녀시대의 태연-티파니(오른쪽). 동아닷컴DB

11월께 발표 예정

소녀시대 티파니가 올가을 솔로가수로 출격한다. 동료 멤버 태연이 이미 솔로앨범을 준비중이어서 티파니는 소녀시대의 두 번째 솔로가수 도전이 될 전망이다.

3일 한 관계자에 따르면 티파니는 현재 소녀시대 활동과 더불어 자신의 솔로앨범에 수록될 곡 수집을 하고 있다. 발매 시기는 11월이 될 전망이다. 일찌감치 솔로음반이 예정됐던 태연이 먼저 10월 발표하고, 그를 이어 티파니가 11월 솔로음반을 낼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5집 ‘라이언 하트’를 발표한 소녀시대 활동이 9월까지 이어지고, 12월에는 소녀시대 유닛인 ‘소녀시대-태티서’의 음반도 예정돼 있다. 이 사이 태연과 티파니가 한달 간격으로 솔로앨범을 낸다는 계획이다.

이런 과정을 보면 하반기 가요계는 ‘소녀시대의 잔치’가 될 전망이다. 소녀시대는 7월 싱글 ‘파티’를 발표한데 이어 8월18일 5집 ‘라이언 하트’를 발표했다. 10월부터 연말까지는 태연과 티파니 각각의 솔로앨범, 소녀시대-태티서 앨범이 차례로 발표될 예정이다. 하반기 내내 소녀시대는 멤버들의 솔로활동과 유닛활동으로 팬들을 만나게 된다.

소녀시대에 앞서 빅뱅이 5월부터 매월 싱글을 발표하는 ‘MADE’ 프로젝트로 관심을 모았다. 여기에 소녀시대는 솔로와 유닛으로 매월 새 음반을 발표하게 되면서 대형 아이돌 그룹 활동방식의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인지도 관심이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