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해치’ 정문성이 밝힌 #밀풍군 #엉덩이 부상 #남궁민 형♡

입력 2019-05-22 13:55:00
프린트

[DA:인터뷰] ‘해치’ 정문성이 밝힌 #밀풍군 #엉덩이 부상 #남궁민 형♡

“밀풍군 이탄은 제게 아픈 손가락 같아요. 모든 역할이 다 소중하지만 밀풍군은 정말 특별하죠.” 배우 정문성이 6개월 동안 동고동락한 SBS 드라마 ‘해치’의 밀풍군 이탄을 떠나보내며 그를 추억했다. 정문성에게 밀풍군은 외로움이고, 고통이고 또 배움이었다.

“내 편이 없는 캐릭터라 몸도 마음도 지칠 대로 지기도 동시에 외롭기도 했지만요. 시원함보다는 아쉬움이 더 커요. 배우로서 체득한 것들이 많았던 캐릭터라 애정이 많이 남아요.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아요.”

지난해 출연한 ‘훈남정음’의 기획을 맡았던 이용석 감독과의 인연으로 ‘해치’에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된 정문성. 또 다른 출연작 ‘라이프’로 김이영 작가의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꾼 그는 ‘해치’에서 소현세자의 후손 밀풍군 이탄을 연기했다. 정일우(연잉군 이금)과 사사건건 대립하며 악행을 벌이는 인물로 정문성의 광기 어린 듯한 열연 덕에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금과 대립하지만 이탄도 나름의 이유가 있는 캐릭터예요. ‘명분 있는 악당’이라면 어떤 식으로 펼쳐도 매력 있겠다 싶었어요. 그렇게 처음에는 명분을 찾았는데 후반부에는 명분보다 인간의 결여, 아픔 등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이 캐릭터의 가장 큰 매력이죠. 밀풍군은 직선적으로 보이지만 사실 복합적인 캐릭터거든요. 칼을 들이밀면서도 두려워하고, 웃으면서도 상대를 미워하는 그런 인물이었죠. 여러 감정을 품으면서도 표현은 단색으로 해내는 게 숙제였어요. 밀풍군을 통해 정말 배운 점이 많아요. 아주 큰 공부가 됐죠.”


1회의 임팩트 있는 등장을 위해서 갖은 노력을 쏟았다고. 정문성은 “보여줘야 할 게 너무 많았다. 대사도 대사지만 말도 타야했고 춤도 춰야했고 반야심경까지 외워야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특히 반야심경은 흡사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외국어를 외우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승마를 배우면서는 피를 보기도 했다.

“승마 연습을 하는데 4일째 즈음에 엉덩이가 너무 아픈 거예요. 선생님께 ‘너무 아파요’라고 말씀드리니까 ‘정확하게 타고 있어요’라는 거예요. 선생님은 제가 근육이 아픈 줄 아신 거죠. 청바지에 쓸려서 피부가 아픈 거였는데. 집에 왔더니 엉덩이에서 피가 막 나고 있더라고요. 1주일 동안 재생패치를 붙인 채 다녔어요. 결국 달리는 것까지는 못 배운 채 촬영에 들어갔는데 달려야 하는 전쟁 신에 맞닥뜨렸어요. 안 달리려고 했는데 갑자기 말이 달리더라고요. 얼마 전에 알았는데 한상진 형이 제 말 엉덩이를 치고 갔대요. 하하. 배운 적 없었는데 뭔가 달려지더라고요. 신기했어요.”

배우들끼리 더할 나위 없이 끈끈했다는 ‘해치’의 현장. 정문성은 가장 진하게 호흡을 맞춘 정일우에 대해 “인간성이 정말 좋다. 보고 있으면 웃음이 난다. 장난 치고 싶어지는 사람”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경영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문성은 “본인의 캐릭터를 가진 채로 내 연기에 부딪혀 주시더라. 도움을 엄청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기점으로 쉴 틈 없이 드라마를 이어오고 있는 정문성. ‘본진’인 뮤지컬 무대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은 없을까.

“2주 정도 대만에 ‘헤드윅’ 공연을 다녀온 것 빼고는 몇 년째 못 했어요. ‘본격적으로 드라마를 해봐야겠다’ 싶어서 마음먹고 공연을 멈췄거든요. 고생을 각오하고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운 좋게 연달아 작품 제의가 왔고요. 이제는 공연을 정말 하고 싶은데 틈이 생겨야 할 것 같아요. 올해에는 꼭 하고 싶어요. 관객으로부터 받는 힘이 어마어마하거든요. 한 호흡을 유지하면서 캐릭터의 중심을 가지고 가는 연기를 할 수 있는 곳이 무대이기도 하고요.”

연애나 결혼보다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는 정문성은 짧은 휴식을 즐길 계획이다. ‘훈남정음’을 함께했던 남궁민과 함께 하와이 여행을 떠날 준비 중이다.

“항상 일만 해왔다 보니까 어떻게 쉬어야 하는 지도 잘 몰랐던 것 같아요. 그러던 어느날 남궁민 형이 갑자기 ‘너 며칠 쉰다고 했지?’라며 제주도에 데려가더라고요. 둘이서 고기 먹으러 가고 그런 게 다였는데 엄청난 삶의 힘이 됐어요. 이번에도 ‘문성아 너 여권 좀 보내 봐’라더니 하와이 여행을 같이 가자고 하더라고요. ‘전생에 나에게 빚을 많이 진 사람인가’ 싶을 정도로 잘해줘요. 정말 고마운 형이에요.”

차기작은 아직. 정문성은 밀풍군처럼 어렵고, 욕심을 주는 역할을 기다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1인 다역을 욕심내기도 했다. 정문성은 “예전에는 ‘작품에 피해를 주지 말자’ ‘내 몫을 해내자’였다면 이제는 그 이상”이라며 “보는 이들에게 내 감정을 느끼게 하고 싶다. 정말 힘든 작업이지만 내 몫 이상을 해내고 싶다”고 의지와 열정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