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구하라 “누가 먼저?중요NO” VS 전남친 “쌍방폭행 NO” (종합)

입력 2018-09-18 16:08:00
프린트
크게보기

[DA:이슈] 구하라 “누가 먼저?중요NO” VS 전남친 “쌍방폭행 사실무근” (종합)

경찰조사를 받으러 가는 순간까지 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 A씨의 입장차이는 팽팽했다.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경 서울 강남경찰서에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두했다. 포토라인에 선 구하라는 수척한 모습이었고 턱 쪽에는 밴드를 붙이고 있었다. 피부 곳곳에는 멍 자국도 있었다.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폭행을 했느냐'는 질문에 "누가 먼저 때렸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아 밝히겠다"고 말했다. 전날(17일) 전 남자친구 A씨가 경찰 조사에 임하며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선 "그건 조사를 하면서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고 조심스러워했다. 쌍방폭행을 묻는 질문에는 경찰서 관계자들이 서둘러 자리를 정리해 답을 들을 수 없었다.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사이의 폭행 사건은 지난 13일 경찰에 폭행 신고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0시 30분께 구하라의 집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당시 구하라는 A씨의 결별 요구에 격분해 폭행한 혐의였다. 그러나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한 후 연락두절 상태로 있다가 14일 밤 가족을 통해 입원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런 상황에 A씨는 15일 조선일보를 통해 ”만약 구하라가 멍이 들었다면 나를 때리고 할퀴는 그(구하라)를 진정시키기 위해 신체적 접촉이 있었을 뿐이다. 직접적인 내 주먹이나 다른 폭력에 의한 것은 아니다. 이것은 맹세한다”고 주장, 상처난 자신의 얼굴을 공개했다.

이어 17일 구하라가 디스패치를 통해 A씨에게 당한 폭언·폭행·협박을 폭로하고 몸에 있는 멍 사진과 진단서 등을 공개하며 사건은 새 국면을 맞이했다. 구하라는 법률대리인도 선임해 대응에도 나선 상황이다.


디스패치 보도가 있던 당일(17일) A씨는 고소인 자격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디스패치에서 기사화된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으려고 조사에 임하게 됐다”고 경찰 조사에 즉각적으로 응하며 대응하며 “좋았던 사이가 틀어져 속상하다”고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음을 재차 주장했다.

구하라는 현재(18일 오후 4시경) 변호사를 대동하고 경찰 조사에 임하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