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태연 메시지 공개’ 고소부터 박제까지…더 이상 안 참는 ★들

입력 2019-05-17 16: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태연 메시지 공개’ 고소부터 박제까지…더 이상 안 참는 ★들

소녀시대 태연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은 한 누리꾼의 글을 공개했다.

태연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글을 작성한 악플러는 “더럽게 어디서 추태를 부려”, “얘 좀 털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남은 미련 보이며 추악질을 한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태연은 그에게 온 다이렉트 메시지를 그대로 캡처해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공개했다. 글을 통해 대응하는 대신 악플의 수위를 직접적으로 보여줌으로서 이른바 박제를 해놓은 것.

앞서 태연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악플러에 대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발표 속에서도 꾸준히 이뤄지는 악플 세례에 스타들은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여성 가수들에 대한 비난은 성별을 가리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성적인 조롱은 기본이고 사소한 트집을 잡아 논란을 확대 재생산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최근 발생한 아이유 부동산 투기 루머와 트와이스 사나의 연호 언급 논란도 같은 맥락이다.

이에 각 아티스트 소속사는 강력한 법적 대응 방침을 정하고 팬들에게도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하고 있다. 그동안 어느 정도의 비난은 스타로서 치러야 할 유명세처럼 취급되어 왔지만 더 이상 참지 않겠다는 기류가 형성되어 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생성된 악플과 루머는 예전과 달리 가만히 있는 것으로 잠잠해지지 않는다. 오히려 피드백이 없으면 이를 인정하는 것으로 취급해 더욱 확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기에 해당 아티스트의 팬들 역시 이런 악플, 루머에 대응하지 않는 것을 달가워 하지 않는다. 소속사로서의 직무유기라는 반응인 만큼 적극적으로 대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기조는 오래 전부터 유지되어 왔다. 그럼에도 악플러들은 수위를 훌쩍 넘는 글들과 루머를 서슴지 않는다. 왜일까.

한 연예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선 소속사들이 악플러들의 증거 채집 노하우가 쌓이듯 그들도 사라지는 노하우가 생겼다. 여기에 실제로 악플러들을 잡아 사건 접수를 해도 그 처벌이 생각보다 강력하지 않은 점도 이들을 근절하지 못하는 이유”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스포츠동아DB, SM 엔터테인먼트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