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효린 공식입장 “강경대응”VS 피해주장자 “IP차단”…학폭 진실공방ing

입력 2019-05-26 2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효린 공식입장 “강경대응”VS 피해주장자 “IP차단”…학폭 진실공방ing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둘러싼 가수 효린과 피해 주장자의 진실공방이 본격화됐다. 효린은 '명예훼손에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대응 입장을 전했고,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은 '일방적으로 IP를 차단당했다'고 억울해했다.

지난 25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효린에게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퍼졌다. 해당 글에는 효린의 졸업사진, 중학교 졸업장, SNS 메시지 등 구체적인 증거가 담겼다.


관련해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두 차례 공식입장을 전했다.

우선, 효린 측은 “현재 효린이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효린의 입장 발표에 피해를 주장하는 A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날 찾아온다는 건가.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아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아이피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거냐. 내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A의 게시글이 삭제되면서 많은 의혹을 낳았다. 이후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2차 입장문을 발표,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다.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제는 효린이 2차 입장을 발표한 후였다. A는 뉴스 기사 댓글을 통해 자신을 글을 쓴 당사자라고 밝히며 "기사 뜨고 몇 시간 뒤 효린한테 SNS 다이렉트메시지 답장이 와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 미안해 연락이 늦었어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 라고 하더라"며 "그러더니 6시간 째 연락이 없고 중학교 동창들에게 제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는 연락을 받아 직접 다이렉트메시지로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며 네이트 측에서는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변경했다"고 썼다.

학폭 논란을 둘러싼 의문점이 더해지는 가운데 효린 측이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