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논란…양지(陽地)에 선 대가인가

입력 2019-06-26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DA:이슈]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논란…양지(陽地)에 선 대가인가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로, 훤칠한 외모와 남다른 센스로 사랑받아온 강현석이 채무 논란으로 위기를 맞았다. 이에 강현석은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고 거취를 정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25일 한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과거 채무 불이행을 폭로하는 게시물이 등장했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당시 불이행으로 인해 소송까지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강현석의 태도에 문제가 많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나도 돌을 맞겠지만 지금이라도 사과했으면 한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에 대해 강현석은 SNS를 통해 채무 논란이 사실임을 밝혔다. 그는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소속사 측 역시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가 5년 전 지인에게 약 60만원의 금액을 빌리고 갚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태도로 지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내용이 한 게시판에서 피해 당사자를 통해 밝혀졌다. 이를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앞서 강현석은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꾸준히 모습을 드러내며 담당 연예인인 이승윤에 대한 헌신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다. 이에 지난 연말 연예대상에서는 ‘전참시’ 매니저들과 더불어 공동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당시 강현석은 “내년에는 제가 아니라 승윤 형이 이 자리에서 멋지게 상 받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수상소감으로 이승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처럼 강현석과 이승윤은 서로에게 긍정적인 시너지를 내며 함께 자라고 있었다. 그 와중에 과거의 채무논란에 발목을 잡힌 것.

이런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을 둘러싼 논란은 다시 한 번 ‘전참시’에 매니저가 출연하는 것이 반드시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라는 걸 보여준다.


먼저 방송인 황광희의 매니저는 ‘전참시’에 모습을 드러내자마자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해당 매니저는 광희의 매니저직은 물론 본부 이엔티에서도 퇴사했다.

당시 광희 측은 “본인에 의하면 어린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런 본인의 입장 때문에 또 다른 상처가 되신 분들께 너무 죄송하며 광희 씨와 많은 분들께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으며 앞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시간을 반성하며 더욱 성숙하고 열심히 생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퇴사한 젊은 매니저의 앞날을 응원했다.


뿐만 아니라 ‘병아리 매니저’로 불리며 사랑 받아온 임송 매니저 역시 SM C&C 퇴사를 전했다. 앞선 사례와 달리 과거 행적이 아닌 자신의 꿈을 위한 결정이었지만 박성광과의 케미에 응원을 보냈던 시청자들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준 퇴사 발표였다.

이처럼 ‘전참시’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그 그늘 역시 커지고 있다. 연예인들의 보좌 역에 머무른 매니저들이 양지(陽地)로 나오게 된 부작용일까. 스스로 나가거나, 과거 행적에 붙잡히거나 ‘전참시’ 매니저들의 현재 상황이 무척이나 씁쓸하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