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뇌피셜’ 김종민, 흔한 대상 수상자의 천재설 굳히기 (종합)

입력 2018-07-19 10:57:00
프린트


[DA:현장] ‘뇌피셜’ 김종민, 흔한 대상 수상자의 천재설 굳히기 (종합)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바보 캐릭터’ 탈피에 나선다. 히스토리 채널 새롭게 론칭하는 웹예능 ‘뇌피셜’을 통해 김종민의 지적 능력과 토론 능력이 공개되는 것.

19일 오전 10시 30분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는 김종민, 김주형, 고동완 PD 등이 참석한 가운데 ‘뇌피셜’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은 김종민이 매회 스타들과 만나 무논리, 무근본 1:1 토론 배틀을 선보이는 컨셉의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김종민은 주로 MC보다 패널로서 활약을 보인 것이 사실, 여기에 예능의 형식을 빌렸지만 토론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인만큼 그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이날 김종민은 이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면서 “사실 나는 언어적으로 많이 부족하다. 그래서 토크쇼 MC가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부담은 많이 됐지만 제작진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민은 토론 프로그램(?) 진행자로서의 준비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따로 준비를 했다기 보다 내가 들어서 알고 있는 지식들을 되돌아 봤다. 토론 배틀에서 쉽게지지 않기 위해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런 가운데 연출을 맡은 김주형 PD는 김종민은 토론 프로그램 MC로 발탁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 PD는 “‘범인은 바로 너’에서 김종민을 만났는데 본인이 느끼는 걸 그대로 표현하더라. 그런데 그런 주장들이 틀린 것이 아니라 재밌는 포인트가 많았다. 그걸 보고 주제를 놓고 토론을 시켜보면 어떨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 PD는 김종민의 바보 캐릭터에 대해 “그런 순박한 모습이 연출자 입장에서도 정이 간다. 그리고 이런 면들이 남녀노소 전 연령에게 소구될 수 있는 강점”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에 대해 김종민 역시 “내 입으로 천재다 바보다라는 것이 말하는 것이 어렵다. 나 역시 천재였으면 좋겠지만 멘사 특집에서 검사를 해보니 아이큐가 낮게 나왔더라. 그래도 이런 부족한 부분들을 사랑해주셔서 좋다”며 순박한 면을 있는 그대로 드러냈다.

한편 김종민이 첫 단독 MC를 맡은 ‘뇌피셜’은 19일 오후 5시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웹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