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마동석X김영광 ‘원더풀 고스트’, 웃음+감동+눈물 3종 세트(종합)

입력 2018-09-18 16:11:00
프린트

[DA:현장] 마동석X김영광 ‘원더풀 고스트’, 웃음+감동+눈물 3종 세트(종합)

마동석의 액션 연기와 김영광의 감정 연기가 어우러졌다. 영화 ‘원더풀 고스트’가 추석 극장가에서 도전장을 던질 예정이다. 웃음과 눈물, 감동까지 모두 한 데 모인 ‘원더풀 고스트’는 추석 극장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원더풀 고스트’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주연배우 마동석, 김영광, 최귀화 그리고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가장 먼저 마동석은 “짧은 애드리브 대사는 감독님과 사전에 이야기를 해서 만들어낸 대사들이다. 딸과 함께 장을 보면서 했던 대사는 애드리브였다. 아역이 애드리브를 잘 받아줘서 굉장히 놀랐지만 안 놀란 척 태연하게 연기를 했다”고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또 귀신 역할을 맡은 김영광은 연기를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동선의 문제나, 무언가를 건들일 때 많은 CG를 해야 했다. CG를 전부 다 할 수 없어서 그런 제약이 있었다. 찍을 때 마다 마동석 선배님이 동선을 짜주시며 촬영을 했던 것 같다”며 OST에 대해서는 “잘 못 부르는 편인데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마동석은 최귀화, 김영광과의 호흡에 대해 “최귀화 배우와는 여러 작품을 함께 했다. 정말 잘 맞는다. 김영광 배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성격도 유쾌하고, 연기도 열정적으로 한다. ‘원더풀 고스트’의 핵심 캐릭터다. 굉장히 어렵기도 하고, 난해한 상황들이 많았다. 그런 부분들을 김영광이 고민을 많이 했다.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즐겁게 찍었던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김영광 역시 “이번 영화를 통해서 같이 하게 됐다. 최귀화 선배님은 현장에서 ‘형’이라고 할 정도로 사적인 이야기도 많이 했다. 그렇게 케미가 좋았다. 마동석 선배님은 같이 하면서 내가 어렵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보이면 바로 도와주셨다. 도움을 받으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예전에 영화에서 보이는 것보다 몇 배 많이 맞았던 기억이 있다. 사실 우리가 안 알려졌지만,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고무 소품을 들고 촬영해야하는데 실제 소품을 들어서 머리가 깨진 적도 있다. 맞은 기억이 굉장히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영화를 하면서 나이가 거의 50살이 다 돼 가는데, 언제까지 액션이 많이 들어간 영화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마음은 맞는 게 편한 것 같다. 어떻게 하다 보니 응징하는 역할들을 많이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영화 속에서 보여준 아역 배우와의 케미에 대해 “얼마 전에 ‘챔피언’에서 귀여운 아이들과, 또 ‘신과함께-인과 연’에서 아역과 촬영을 했다. 이번에 딸로 나오는 친구가 워낙 귀엽고 연기도 잘 했다. 그 친구 덕분에 현장에서 많이 웃었다. 아이들을 좋아해서, 현장에 가면 같이 많이 놀아주려고 한다. 호흡을 맞출 때 그 아이들이 불편하지 않게, 나에게 막 할 수 있게 하는 편이다. 그래서 그런 케미가 잘 보였다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영광은 ‘뽀블리’ 박보영에 이어 ‘마블리’ 마동석과 호흡한 것에 대해 “박보영 씨는 아담하고 사랑스럽고 귀엽다. 마동석 선배님은 크고 듬직하고 따뜻하고 멋있다. 근데 귀엽다. 두 블리 사이에서 같이 할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하나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마동석 분)에게 정의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김영광 분)이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신들린 합동수사극이다. 오는 9월 개봉.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