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좀비는 거들 뿐…장동건X현빈 ‘창궐’이 담은 현대사 (종합)

입력 2018-10-17 17:01:00
프린트

[DA:현장] 좀비는 거들 뿐…장동건X현빈 ‘창궐’이 담은 현대사 (종합)

조선시대에 좀비가 나타났다면 어땠을까. 신선하고 흥미로운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영화 ‘창궐’은 소재적 재미와 풍성한 액션뿐 아니라 지금 이 순간 대한민국에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영화였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영화 ‘창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창궐’에 출연한 장동건, 현빈, 조우진, 이선빈, 김의성, 조달환 그리고 김성훈 감독이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 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마이 리틀 히어로’ ‘공조’를 연출한 김성훈 감독의 신작.

김 감독은 “궁 안에서 일어난 크리처물을 떠올리다 야귀를 생각했다. 그 이미지를 하나씩 모으다 ‘창궐’이 완성됐다. 관객들에게 액션이 있으면서 즐거움을 주는 오락물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영화였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크리처물에서 시작했다고 밝혔지만 스토리와 주요 인물들 일부가 최순실 국정농단과 박근혜 전 대통력의 탄핵을 떠올리게 한다. 미치광이 왕 이조 역할의 김의성의 대사 “내가 이러려고 왕이 됐나”나 점을 보는 등의 설정 그리고 장동건이 연기한 김자준 역할 등이 단적인 예. 하지만 김성훈 감독은 “여러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장치로 넣었는데 관객들에게 즐거운 의미로 받아들여질지 모르겠다.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썼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어떤 메시지로 확장하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머릿속에 떠오르는 이미지가 우리가 사는 시간과 동떨어질 수는 없다고는 생각했다. 하지만 특별한 목적으로 만들어지는 것으로 본다면 부담스럽다. 기획 때부터 떠올랐던 이미지를 어울리는 서사로 만들어보자고 생각했다. 그것을 향해 달려온 영화”라며 “배우들 한 분 한 분이 대단한 노력을 해줬다. 그런 것이 다 어울리도록, 메시지나 목적에 치우치지 않고 관객들에게 재미로 다가갈 수 있도록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을 연기한 현빈은 “캐릭터를 위해 크게 두 가지에 집중했다. 액션이 많아서 검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시나리오 속 이청이 가진 칼은 안 맞는 것 같아서 캐릭터에 맞게 새로운 검술을 할 수 있는 칼을 만들어서 연습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다 보니 검술이 늘더라. 나중에는 조금 편해졌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초반에는 왕위와 나라의 안위에 전혀 관심이 없는 인물로 나온다. 그러나 민초를 만나면서 변하고 성장해가는 과정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장동건은 권력욕에 사로잡힌 병조판서 김자준을 연기했다. 특수분장에 도전한 그는 “하다 보니 더 욕심이 들더라. 내 얼굴을 분장으로 망가뜨리려고 해도 잘 안 망가뜨려지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현빈 장동건과 함께 조우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으로, 이선빈이 활을 든 민초 덕희를, 조달환이 창을 든 승려 대길을 연기했다.

조달환은 “우리 영화에 시국도 있고 여러 사람들이 이야기도 나오지만 확실히 오락성이 있다. 나도 즐겁게 봤다. 야귀가 긴장감을 끝까지 이어준다는 느낌이 좋다. 즐겁고 시원하게 보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의성도 “오락 영화의 종합 선물 세트라고 생각한다. 즐거움에 교훈까지 담아서 공백이 없는 영화”라고 거들었다.

조선시대에 나타난 좀비로 독특한 상상력을 스크린에 펼친 ‘창궐’은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