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역주행 名家’ EXID, 모두가 기다린 감동의 완전체 컴백 (종합)

입력 2018-11-21 17:05:00
프린트
크게보기

[DA:현장] ‘역주행 名家’ EXID, 모두가 기다린 감동의 완전체 컴백 (종합)

EXID가 2년 만에 완전체로 뭉쳐 가요게에 컴백한다. 이번에도 신사동 호랭이와의 작업을 통해 익숙함을 지킨 동시에 더욱 강렬해진 퍼포먼스가 시선을 잡아끈다.

21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 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싱글 앨범 ‘알러뷰’ 발매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EXID 측은 본격적인 쇼케이스 공연 전 인터뷰 영상을 통해 완전체 컴백에 대한 설레는 감정과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또한 EXID의 솔지는 “(이번 컴백은) 너무나도 기다려온 시간이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건강하고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이제는 정상 수치가 유지되고 있다. 갑상선항진증에는 완치라는 것이 없지만 관리만 잘하며 되는 상태”라고 말해 팬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뿐만 아니라 EXID의 하니, 혜린, LE, 정화 등은 솔지의 복귀에 대해 “드디어 안정감이 생겼다. 오늘도 여기에 오면서 전혀 걱정을 하지 않았다”면서 완전체 복귀의 기쁨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혜린과 LE는 신곡 ‘알러뷰’에 대해 각각 “우리의 색깔인 걸크러시를 이번 곡에도 반영했다”, “가사 자체만 들으면 굉장히 달달하다. 우리의 첫 사랑 노래”라고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 이들은 “오늘 여기에서부터 다시 추억을 만들겠다.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된다”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EXID 뿐만 아니라 취재진마저 뭉클하게 한 5인 완전체 활동으로 예전 폼을 되찾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XID의 신곡 '알러뷰'는 하니, 정화의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와 LE(엘리)의 독특한 자작 랩, 혜린과 솔지의 안정적인 고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구성과 세련된 편곡이 돋보이는 곡으로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작곡, 작사 및 편곡까지 참여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