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신과의 약속‘ 공감이 만든 상승세…사이다 전개의 2막 (종합)

입력 2019-01-11 14:57:00
프린트

[DA:현장] ’신과의 약속‘ 공감이 만든 상승세…사이다 전개의 2막 (종합)

‘신과의 약속’이 꾸준한 성장세 속 제 2막을 연다. 현재의 속도를 뛰어넘는 전개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11일 오후 1시 30분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는 MBC 주말 드라마 ‘신과의 약속’ 기자 간담회가 한채영, 이천희, 왕석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배우들은 먼저 ‘신과의 약속’ 인기 비결을 묻는 질문에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꺼냈다. 먼저 배수빈은 “소재 자체가 일단은 자극적일 수도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도 충분히 벌어질 수 있는 일이다. 그런 환경에도 불구하고 이를 해쳐 나가고 중요한 가치를 추구해 나가는 모습들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천희 역시 “많은 분들께 현우는 누가 키우게 되느냐는 말을 많이 듣는다”며 “나 역시 대본 볼 때마다 부모의 마음으로 읽는다. 시청자들도 많이 공감을 하며 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향후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배우들은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수빈과 오윤아는 “이제 본격적인 전개가 시작될 것”, “사이다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이천희는 “이제서야 캐릭터들이 많이 열린 것 같다”는 말로 지금까지의 전개를 발판으로 2막에서 펼쳐질 내용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먼저 왕석현은 “협박 사건이 있었지만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을 진짜 가족이라고 생각하니 든든했다. 촬영장 분위기는 보시는 바처럼 좋다”고 말해싸.

또한 배수빈 역시 “오윤아는 촬영장에서 내게 에너지를 많이 주는 배우”라며 상대역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 ‘신과의 약속’은 지영(한채영)과 나경(오윤아)의 대립이 본격화 되고 현우(왕석현)의 천지그룹 입성이 그려지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를 펼치고 있다. 이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돌파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일산(경기)│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MBC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