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해피선데이’→‘당나귀 귀’, KBS 일요 예능 판도 뒤바꿀까(종합)

입력 2019-04-26 1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해피선데이’→‘당나귀 귀’, KBS 일요 예능 판도 뒤바꿀까(종합)

설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등장했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정규로 편성돼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특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해피선데이’가 방송됐던 시간에 투입돼 더욱 기대감을 모으는 중. 심영순 요리연구가, 이연복 쉐프, 현주엽 농구감독 3인의 레전드 보스들과 김용건, 전현무, 김숙, 유노윤호가 MC로 출연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창수 PD 그리고 방송인 전현무가 참석했다.

이날 전현무는 이번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것에 대해 “관찰 예능이 또 있을까 싶었다. 한계이지 않을까 생각하던 차에 파일럿을 보고 갑과 을의 관계도 지켜볼만 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정규가 됐으면 했는데 그 제안을 해주셔서 흔쾌히 하게 됐다”며 “쉽지 않은 시간대다. ‘무한도전’ 시간대에 MBC에 들어가다가 망한 적도 있다. 독이 든 성배 같다. 기존 ‘해피선데이’의 시청률을 따라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 유지는 해야겠다는 사명감이 있다”고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그가 하고 있는 약 8개의 프로그램 중 가장 신경을 쓰고 있는 프로그램이 ‘당나귀 귀’라는 것을 밝히며 “워낙 급하게 KBS에서 중요한 시간에 (편성이라) 살려야겠다는 각오로 임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창수 PD는 “부담되는 건 사실이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요즘 동료들에게 제일 많이 하는 이야기가 ‘이러려고 만든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는 거다. KBS가 조금 더 뭔가 새로워졌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설 특집으로 기획된 것이었다. 일요일에 와서 걱정 되는 건 사실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이 시간대에 대해 자신감이 있다고 생각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1회부터 담당했었다. 추사랑을 추블리로 만들면서, 굉장히 힘든 시간대였었다. 이번에도 심영순 선생님을 심블리로 만들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것 같다. 그래서 부담스러워서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있다”고 자신감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이창수 PD는 “가장 큰 변화는 더 이상 세트가 빨간색이 아니다. 눈이 아프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수정과 보완을 했다. 조금 더 균형감 있게 방송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방송을 만들기 위해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이창수 PD는 이번 프로그램의 출연진에 대해 “보스들의 자기희생이 필요하다. 우리가 찾아가서 스태프들과 있어야 하기 때문에 업무에 방해가 된다 싶으면 방송 촬영을 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여건만 되면 연속성 있는 출연자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이제는 직언을 해야 하는 시대가. 그런 의미에서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일단 기존의 ‘해피선데이’만큼 시청률은 안 나올 거다. 워낙 너무 잘 나왔던 신생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그 정도는 안 나올 것 같다. 하지만 조기폐지, 종영은 아닐 것 같다. 기본은 할 것 같다. 차츰차츰 기존의 ‘해피선데이’로 갈 것 같다”며 자신의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어 이번 프로그램까지, 관찰 예능프로그램에서 가장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전현무.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마음에 있는 걸 담아두지 못하고 이야기를 하는 스타일이다. 관찰 프로그램은 VCR 프로그램이라서 이야기를 하는 게 중요한데, 그런 것들이 살아나더라. 나는 다 뱉는 스타일이라 관찰 예능에서 찾아주시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런 것들이 나의 장점이라면 장점일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창수 PD는 “정용진 부회장님, 김택진 대표님, FC 서울 최용수 감독, 국립발레단 강수진 감독님을 섭외하고 싶다”며 “우리가 혼내려고 모시는 게 아니니 기회가 되면 열린 마음으로 섭외에 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그는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육아의 변화를 가져왔듯 우리 프로그램은 조직 문화에 대한 변화를 가져왔으면 좋겠다. 내가 자신있게 방송에 있어서 을의 입장, 갑의 입장도 해본 사람으로서 변화의 희망의 한 방울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프로그램의 방향성에 대해 덧붙였다.

한편 ‘당나귀 귀’는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28일 오후 5시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