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단, 하나의 사랑’, 발레리나 신혜선♥천사 김명수 #판타지#로맨스(종합)

입력 2019-05-21 14:51:00
프린트

[DA:현장] ‘단, 하나의 사랑’, 발레리나 신혜선♥천사 김명수 #판타지#로맨스(종합)

‘단, 하나의 사랑’이 국내 최초로 발레를 소재로 해서 판타지 로맨스를 그려낼 예정이다. 발레리나로 변신한 신혜선, 그리고 천사로 변신한 김명수가 그려낼 로맨스는 어떤 이야기일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높이는 부분. ‘단, 하나의 사랑’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소재를 통해 색다른 이야기로 전해지게 될까.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신혜선, 김명수(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최수진 안무감독 그리고 연출을 맡은 이정섭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정섭 PD는 “준비기간이 꽤 오래 걸렸다. 열심히 지금 준비해서 내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열심히 노력했고, 좋은 드라마 만들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며 ‘단, 하나의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드라마는 발레를 소재로 한 드라마. 이에 김보미는 “한국 최초의 발레 드라마다. 그만큼 열심히 하고 열심히 최고의 영상을 보려드릴 것이다. 좋게, 예쁘게 봐달라”고 말하며 새로운 소재의 드라마에 대해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 발레리나 역할을 맡게 된 것은, 발레리나라서 맡은 건 아니었다. 캐릭터 자체가 마음에 들었다. 근데 그 이야기가 발레리나였다. 솔직한 마음으로, 발레를 한다는 것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도 놓치고 싶지 않아서 선택하게 됐다”

이정섭 PD는 ‘봄밤’이 오후 9시에 편성된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신경을 안 쓴다고 하면 주제 넘는다고 하겠지만, 우리 드라마를 만들고 대본에 있는 춤과 판타지적 상황들을 표현해내는 것이 어렵고 힘든 작업들이라 그것만을 보고 좋은 결과물을 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그 목표만 보고 달려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씀을 드리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발레’라는 소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정석 PD는 “이 대본을 우연하게 마주치게 됐다. 발레를 드라마에서 표현하는 게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대본 자체에 매력이 있었다. 그래서 선택하게 됐다. 발레가 고급스럽고 일반 대중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예술인데, 발레와 무용의 선들 그리고 춤의 동작들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감정으로 전달될 수 있는 상황이 우리에게 숙제였다. 최상의 결과물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연습했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김보미는 ‘단, 하나의 사랑’을 위해 다시 한 번 발레에 도전한 것에 대해 “발레를 10년 쉬었다가 다시 시작했다. 이제는 발레의 몸이 아니었다. 그래서 거기에 대한 힘든 점이 있었다. 발레를 계속 하다 보니, 발레리나의 몸을 만들어야 하더라. 감독님이 통통하다고 하셔서, 그 이야기를 듣고 3주 만에 6kg을 뺐다. 그러고는 몸이 좀 가벼워졌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혜선은 발레리나로 변신한 것에 대해 “발레가 정말 어렵더라. 사실 발레도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지만, 처음에 이 작품을 하겠다고 했을 때 캐릭터의 감정선에 끌려서 하게 됐다. 실질적으로 촬영을 준비하고 시작하면서 발레가 굉장히 큰 요소 중에 하나였다. 몸도 기본도 안 된 상태여서 안무 감독님을 뵐 때마다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주변에 많은 무용수 분들이 계셨다. 그 분들과 연습하면서 많이 보고 배웠다. 발레 실력이 일취월장하진 않았다. 내 스케줄 안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회상했다.

또 신혜선은 김명수와의 호흡에 대해 “우리 드라마는 판타지이지만, 명수 씨는 상상해서 촬영하는 장면이 많이 있다. 근데 나는 CG가 들어가거나 그런 촬영 장면은 아직 없었다. 그래서 그런 촬영은 명수 씨에게 맡겨놓고 있다. 기본적으로 판타지 로맨스를 좋아했다. 그래서 우리 드라마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명수 씨를 직접 만나보니 ‘이 사람은 천사인가, 사람인가’ 했다. 정말 천사 역에는 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호흡을 갖고 있는 것 같다”라고 애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김명수 역시 천사 역할에 대해 “국내 드라마에서 천사 역할이 많아 없었다. 그래서 캐릭터의 성격과 스토리 라인을 봤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는데, 나에게 없는 모습을 꺼내서 단처럼 되려고 노력했다. 김단을 김명수화 시켜서 연기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건은 발레단 예술 감독을 연기하면서 준비한 것에 대해 “문외한이다. 그래서 역할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혼자 공부한 것도 있지만, 최수진 감독님에게 조언이나 관련 자료를 많이 받아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현장에서 용어나 디테일 적인 부분은 보미 씨에게 물어보면서 도움을 받았다. 나도 주변에 계신 모든 분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조금씩 준비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발레를 했던 도지원은 신혜선의 발레리나 도전에 대해 “신혜선은 처음으로 발레를 접하는데, 시간을 쪼개서 열심히 연습하는 걸 보고 굉장히 열정도 있고 발레에 대한 기초가 없음에도 빨리 성장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이 드라마에서 보일 수 있는 아름다움, 신선함을 보실 수 있을 거다. 또 거기에 나와 신혜선이 대적하는 그런 팽팽함이 촬영하면서 카타르시스 같은 걸 느낀 것 같다. 그래서 신혜선과 호흡도 잘 맞았다. 이 드라마는 따뜻함 속에 힘이 있는 드라마 같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김인권은 천사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천사 역할이 처음이다. 주변에서도 의아해했다. 나 스스로도 의아했다. 천사 같은 단(김명수 분)이 배려도 잘 해줬다. 단이라는 캐릭터의 부록처럼 잘 해나가고 있다. 앞으로 나에게 어떤 이야기를 시키실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건, 김명수, 신혜선은 서로의 호흡에 대해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김명수는 신혜선, 이동건과 케미에 대해 “연서와 처음 촬영할 때부터 재밌고 편했다. 오래 전에 만났던 사람처럼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현장에서 분위기도 좋고 재밌다. 케미가 각자 다 사는 드라마다. 각자의 모습이 구분돼지고 매력이 있다”라고 말했고, 이동건은 신혜선과의 호흡에 “신혜선 씨는 수식어가 워낙 많다. 현장에서 처음 만날 때부터 긴장과 설렘으로 만났다. 근데 신혜선 씨의 연기는 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걸 느꼈다. 그래서 원래 생각하던 것 말고 혜선 씨에게 맞는 그런 대사나 연기를 고민했다. 오히려 내가 배우면서 촬영했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신혜선 분)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김명수 분)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