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무비] “승리·버닝썬 신경 쓰였나”…‘장난스런 키스’ 왕대륙 기자간담회 취소

입력 2019-03-22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장난스런 키스’(감독 프랭키 첸)로 내한한 대만 배우 왕대륙의 기자회견이 하루를 앞두고 취소됐다.

21일 영화 ‘장난스런 키스’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내부적인 사정에 의하여 기자 간담회가 취소됐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결정은 배우가 아닌 영화사에 결정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유는 가수 승리가 이사로 있었던 강남 클럽 ‘버닝썬’과 관련돼 있었다. 과거 왕대륙이 ‘버닝썬’을 방문해 승리와 사진을 찍었던 것이 퍼지며 그 역시 승리와 관련된 의혹 선상에 있는 인물이 아닌 지에 대한 물음이 이어졌다.

이에 왕대륙 소속사는 14일 웨이보를 통해 “왕대륙과 한국 연예인 승리 사건은 완전히 관계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당시만 해도 ‘장난스런 키스’ 측은 내한행사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심지어 없었던 기자회견 일정까지 추가했다. 하지만 기자회견을 하루 앞두고 결국 일정은 취소됐다. 막상 일정이 다가오자 영화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다른 이슈에 초점이 맞춰질 우려가 있어 취소했다는 영화사 측의 결정이었다.

하지만 ‘장난스런 키스’ 측은 “하지만 왕대륙 소속사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기자회견 외에 팬들을 만나는 일정들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왕대륙은 이미 21일 네이버 V라이브와 KBS cool FM ‘악동뮤지션 수현의 볼륨을 높여요 보이는 라디오’에 출연을 시작으로 내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22일부터 24일까지는 롯데시네마 츄잉챗과 서울지역 극장을 다니며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왕대륙이 출연하는 ‘장난스런 키스’는 27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