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식량 4600만 달러어치 사들이는 동안…

입력 2011-07-21 0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식량난을 호소하면서도 외국산 술과 담배 등 특권층을 위한 사치품 구입 규모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정부 당국과 중국 해관 통계자료 등에 따르면 올해 1∼5월 북한의 대중 무역 규모는 19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가량 많아졌다. 수출은 217%, 수입은 58% 늘어나 대중 무역 의존도가 심화됐음을 보여 준다.

대중 수입액(11억4800만 달러) 중 쌀이나 옥수수 같은 식량 구입액은 4600만 달러로 전체의 4%에 불과했다. 그러나 북한은 술 담배 등 기호품 구매에 1000만 달러가량을 썼다. 말버러, 마일드세븐 등 외제 담배 수입액은 75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코냑과 위스키 등 주류 수입액은 240만 달러로 94% 증가했다.

일부 북한 특권층은 맥도널드 햄버거를 중국 베이징에서 당일 고려항공 편으로 배달해 먹기도 하고 아르마니, 구치 같은 수입 명품의류도 사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