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日도쿄-오사카 공연 6만 3천 여 관객 열광

입력 2014-05-26 17:50:00
프린트

인기 남성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가 뮤지컬 콘셉트의 라이브 공연으로 6만여명의 일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김준수가 [2014 XIA The best ballad spring tour concert in Japan]으로 지난 13일에서 15일까지 도쿄에서 3만 3천석, 어제 성료한 오사카 공연에서 22~24일까지 3일간 3만석을 전석 매진 시키며 인기를 입증 했다. 이번 콘서트는 기존의 공연과 달리 김준수의 뮤지컬 활동의 주요 넘버를 만날 수 있어 더 큰 의미를 가졌으며 평소 뮤지컬을 사랑하는 일본 관객들에게 품격 높은 공연이었다라는 찬사를 받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준수는 이번 일본 도쿄와 오사카 공연에서 자신이 출연한 주요 뮤지컬 넘버와 발라드, OST 등을 선보였다.

특히 김준수는 6만 여명이 넘는 일본 팬들에게 화려한 퍼포먼스와 수준높은 가창력으로 감동과 환희를 선사 했다.

또한 그는 뮤지컬 공연과 동일하게 오케스트라 & 밴드로 구성 된 라이브 무대를 통해 뮤지컬 배우 김준수로서의 매력을 한껏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김준수는 매회 공연 3시간 동안 뮤지컬 <모차르트!>,<엘리자벳>,<디셈버>의 주요 곡과 <사랑합니다>,<Uncomitted>,<YOU ARE SO BEAUTIFUL>등의 발라드 그리고 <슬픔의 행방>, <STORY> 등의 일본 곡을 열창했다.

진정성 있는 무대가 인상적인 이번 김준수의 공연에서는 메인 브랜드 처럼 자리 잡은 <지니타임>을 통해 관객이 요청한 곡을 노래했다. 그는 지킬 앤 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을 부르며 오는 7월 개막할 뮤지컬 <드라큘라>의 기대감을 높였다.

일본 공연 관계자는 “김준수의 팔색조 같은 무대에 관객들이 감동을 받았다. 매 회 공연 후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김준수의 뮤지컬 차기작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가수로서 댄스와 발라드의 발란스가 훌륭한 김준수가 뮤지컬 분야 에서도 자신만의 색깔이 확고하고 클래스가 다른 능력을 지니고 있음을 입증하는 투어였다”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위키드에서 원작을 뛰어 넘는 글린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배우 정선아는 김준수의 공연의 게스트로 올랐다.

정선아는 김준수와 함께 <모차르트!>의 <사랑하면 서로를 알 수가 있어>, <엘리자벳>의 <내가 춤추고 싶을 때>를 열창해 화제가 됐다. 김준수는 오는 7월 <드라큘라>를 통해 약 4개월만에 뮤지컬 관객을 만날 계획이다.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박영욱 기자 pyw0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