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남과 여①] 신선함보다 익숙함…여전함 속 허전함

입력 2017-03-08 06:57:00
프린트

그룹 여자친구가 파워 넘치는 목소리와 퍼포먼스로 변신을 시도한 첫 작품을 내놨다. 사진제공|쏘스뮤직

블랙과 화이트, 짜장면과 짬뽕…. 그리고 남(男)과 여(女), 혹은 여와 남. ‘개취’(개인취향)일 뿐인 각기 시선에 성적(젠더·gender) 기준과 잣대를 들이댈 이유는 전혀 없다. 생물학적으로 다른 존재들일지언정, 세상과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은 각자의 취향대로다. 두 남녀기자가 매주 각자의 눈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적어도 눈치 보는, ‘빨아주기’식 기사는 없다. 엔터테인먼트 각 분야 담당기자들이 ‘갈 데까지 가보자’고 작심했다. 가장 공정하고 정정당당한 시선을 유지하자며.


■ 여자친구 네 번째 미니앨범 ‘어웨이크닝’

● 3월6일 발표
● 타이틀곡 ‘핑거팁’ 등 6곡 수록

‘학교 3부작’과 첫 정규앨범 활동을 마친 여자친구가 ‘성장’ ‘변신’을 키워드로 ‘제2막’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 제목 ‘어웨이크닝(THE AWAKENING)은 ‘자각’, ‘각성’이라는 뜻으로, ‘사랑에 눈뜨다’는 의미. 전작까지 ‘소녀들의 성장’이란 틀 안에서 정체성을 이야기했다면 지금부터는 ‘성장한 소녀들의 사랑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계획. 데뷔곡부터 함께 작업해온 이기용배가 프로듀싱했다.



● 알쏭달쏭

좋은 노래도 자꾸 들으면 싫증이 나서일까, 아니면 기대가 너무 컸던 것일까. 여자친구 새 앨범을 여는 순간 ‘신선함’보다는 오히려 ‘익숙함’이 먼저 찾아왔다. 타이틀곡 ‘핑거팁’으로 교복에서 군복으로 갈아입은 소녀들의 목소리와 퍼포먼스는 여전히 파워가 넘쳤지만, 노래도 ‘여전’하다. ‘핑거팁’은 펑키한 디스코에 록의 요소를 가미해 새로움을 느끼도록 했지만, 여자친구의 성장과 새로운 모습까지 느끼기엔 어딘지 좀 허전하다는 인상이다. 변화의 ‘디테일’을 잘 캐치못하는 기자의 능력 부족이기도 하겠지만.

신선함으로 치자면 앨범의 머리곡으로 수록된 ‘바람의 노래’가 최고다. 경쾌한 하우스 기반의 리듬과 산뜻한 바이올린 연주, 서정성을 살리면서도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잘 어우러졌다. 개인적으로 이 곡을 타이틀곡으로 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오래 보아야 사랑스러운 들꽃처럼, ‘계속 들어야 좋은 게 아이돌 노래’라고 한다. ‘핑거팁’을 계속 듣다보면 ‘바람의 노래’를 다시 듣게 된다.

여자친구는 작년 8월 ‘오늘부터 우리는’으로 걸그룹 최초로 스트리밍 횟수 1억회(가온차트 기준)를 돌파한 ‘음원강자’다. 특정 계층의 열광적 지지보다는 폭넓은 대중의 사랑을 받지 못하면 얻을 수 없는 기록이다. 사람들이 여자친구에게 원하는 곡은, 스포츠 경기 현장이나 대학가에서 응원곡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경쾌한 노래가 아니었을까.

여자친구는 이번 앨범에서 펑키 디스코, 딥 하우스, 뉴잭스윙 등 다양한 장르를 수록했다.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노래를 ‘듣는’ 재미도 안겨주려 한 것이리라. 댄스음악 위주의 음반에 발라드 한 곡은 진부한 전략일 수 있지만, 여자친구도 이쯤에서 누구나 노래방에서 따라부를 수 있는 쉬운 발라드 한 곡쯤 넣는 전략도 필요하지 않았을까.


■ 평점아이콘, 이렇게 갑니다

● 히트다 히트
말이 필요할까요. 눈과 귀가 즐겁습니다.


● 알쏭달쏭
지금은 모르겠어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 이건 아니야
시간과 돈이 아까울 수 있습니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