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학창시절 H.O.T 만나려 가정 통신문 위조까지”

입력 2017-04-11 09:23:00

정유미 “학창시절 H.O.T 만나려 가정 통신문 위조까지”

10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별밤 단골식당 코너에 ‘FM 데이트’ DJ 정유미와 가수 일락이 출연했다.

학창시절 아이디가 '칠현 마누라'였다는 정유미는 H.O.T의 팬임을 직접 밝히며 추억담을 공개했다.

H.O.T 때문에 가정 통신문을 위조한 일화에 대해 정유미는 "고향이 부산인데, 서울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보고 싶었다. 그래서 수련회를 간다고 가정 통신문을 위조했다. 수련회비를 안 적으면 오해할 까봐 수련회비 만원과 절취선까지 만들어서 부모님께 보여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정유미는 "추운 겨울 날, 선물을 주기 위해 강타씨의 집 앞에서 기다리다 강타씨의 아버지를 만났다. 근데 아버지가 기다리지 말고 가라고 하셔서 아버지께 대신 선물을 전해드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 날, 정유미는 청취자들을 위해 애교, 모닝콜 만들기, 손편지 보내기를 하며 청취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사진제공 | MBC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