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유라-김민종 동거 시작 ‘어색+설렘’

입력 2017-05-06 14:54:00
프린트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 새로운 집주인들이 등장한다. 기존 집주인이었던 한은정, 피오를 비롯해 방주인이었던 김구라가 각자 짐을 싸고 집주인을 찾아 나선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집주인임을 선포한 걸스데이 유라가 미남배우 김민종과 첫 대면을 하는 어색하고 설레는 첫만남 현장이 공개돼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5일 방송된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연출 최윤정/ 이하 발칙한 동거)은 방송 말미 다음주 예고를 통해 새로운 집주인들의 등장을 알렸다.

이번 예고편에는 기존 집주인과 방주인이 한데 모여 ‘YES or NO’로 서로의 속마음을 들여다보는 등 동거의 끝을 장식하고, 새로운 동거에 들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어디론가 떠나는 피오-한은정-김구라의 모습이 담겼는데 그중 새로운 집주인 유라는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한다.

유라는 “나 오늘 집주인 된다”며 집주인 선포를 했고, 문 하나를 사이로 자신을 찾아온 방주인 미남배우 김민종을 확인하곤 어색함과 설레임에 연신 웃음을 참지 못해 눈길을 끈다. 김민종 역시 이 같은 상황에 미소로 화답해 두 사람의 발칙한 동거에 기대감을 갖게 한다.

기존 집주인이었던 한은정은 짐을 바리바리 챙겨 새로운 동거인을 찾아 나섰는데 들뜬 마음으로 희망사항을 줄줄이 읊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은정은 “어린 동생, 아이돌이면, 나이가 어리면..”이라며 한껏 들뜬 한은정의 집주인은 피규어와 동거묘가 있는 정원이 아름다운 집에서 식물에 물을 주고 있는 뒷모습이 공개돼, 그녀의 바람이 이뤄질 수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피오와 조세호는 집주인의 문 앞에서 마주쳤고 함께 동거한다는 사실에 기뻐하면서도 왠지 모를 두려움에 휩싸이는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했다. 으리으리한 미지의 저택 앞에 선 두 사람은 짐을 실어 온 카트를 손에서 놓치는 등 시작부터 영혼이 가출한 모습이어서, 스펙터클한 동거를 예감케 했다.

이렇듯 기존 집주인과 방주인들이 새로운 동거인들을 찾아 나선 가운데, 이들이 함께 발칙한 동거를 시작할 주인공들은 다음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개성만점 스타들의 리얼 동거 라이프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해줄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