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익빈부익부’ 심화…고교해외전지훈련 금지될까?

입력 2017-05-10 05:30:00

동아일보DB

아마추어 보호정책에 앞장서고 있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서 해외전지훈련 금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동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만난 한 구단 스카우트팀장은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나온 얘기지만 앞으로 해외전지훈련을 금지한다는 말이 2월부터 계속 나오고 있다”며 “해외전지훈련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학부모 부담을 줄여야한다는 취지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고교야구선수 1명이 해외전지훈련을 떠나게 되면 학부모가 감당해야 할 돈은 400만~500만원 상당이다.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집에서는 부담스러울 수 있는 금액이다. 이로 인한 폐해도 있다. 내부적으로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극심해지고 있다. 야구를 잘 해도 돈 때문에 포기해야 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현실을 잘 아는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은 “돈이 없어서 야구를 못하는 상황을 개선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구체적 대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해외전지훈련 금지는 오히려 부상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많다. 한 고교 감독은 “우리도 학부모들의 부담을 줄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대회 일정만 4월로 늦춰주면 굳이 해외에 나갈 필요가 없지만 현실이 그렇지 않다”고 고개를 저었다.

현재 고교야구대회는 추운 겨울부터 열린다. 1~2월에 열리는 대회만 제주윈터리그와 경남리그, 우수고교초청대회, 천우스포츠배대회, 충청우수고교초청대회 등 6개다. 전지훈련은 이보다 앞서 열린다. 영하의 날씨에서 운동하면 부상 위험이 높아 결국 많은 돈을 부담하고서라도 대만 중국 등 따뜻한 곳으로 떠나고 있는 것이다. 올해는 미국으로 전지훈련을 간 학교도 7팀이나 됐다.

또 다른 문제도 있다. 다른 팀 고교 감독은 “서울, 경기권에만 고교팀이 20개가 넘는다.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한다고 해도 장소가 마땅치 않다”며 “해외전지훈련 문제점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훈련할 곳이 없다면 어쩔 수 없이 해외로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한 구단 스카우트 팀장도 “해외전지훈련을 무작정 금지할 게 아니라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하다”며 “일본처럼 아마추어 선수들은 2월 20일까지는 체력단련 외에 공을 잡지 못하게 막는다든지, 부상을 막기 위해 대회 일정을 4월로 미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내에서 훈련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주고, 만약 전지훈련비가 부담된다면 캠프 기간을 줄여서 비용을 낮추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목동 |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