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프리퀄⑤] 옹성우, 트라우마 이겨낸 연습생 에이스

입력 2017-10-02 06:57:00
프린트

워너원 옹성우. 사진제공|멕시카나

데뷔한 지 고작해야 두 달째. 신드롬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부족한 그룹 워너원이 또 한번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워너원이 11월 두 번째 앨범 ‘1-1=0(NOTHING WITHOUT YOU)’을 예고하면서 벌써부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가는 곳마다 인사태가 나고, 도전하는 것마다 기록 자체인 이들이 이번에는 또 어떤 성과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뜨겁다. ‘움직이는 중소기업’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이들과 관련된 상품은 ‘대박’이고, 품절로 이어진다. 단순한 ‘스타 파워’를 넘어 막대한 경제 효과까지 일으키는 ‘괴력’을 지녔다. 이들이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뜨거운 팬덤이 가장 큰 역할을 했지만 11명 개개인의 재능과 노력이 밑바탕 되어 있어 가능한 일이다.

그들은 어떤 과정을 거쳐 연습생으로 발탁돼 ‘워너원’이라는 운명 공동체가 됐을까.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11명의 옛 이야기를, 미공개 사진과 함께 공개한다. 이름 하여 ‘워너원 프리퀄’이다.

■ 감출수 없는 끼…좌절 딛고 에이스로 우뚝

● 옹성우, ‘아이돌 트라우마’ 이겨낸 연습생 에이스

동서울대학교(연기예술과) 재학 당시 학과교수의 추천으로 현 소속사의 오디션프로그램인 ‘액터스 리그’를 봤다. 서강준과 공명 등이 소속된 ‘서프라이즈’를 뽑는 프로젝트에 당당히 합격해 지난해 8월 연습생 계약을 했다.

끼와 실력을 모두 갖췄지만, 내면에 아이돌가수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다. 과거 가수 데뷔를 오랫동안 준비하다가 당시 회사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열정과 끼는 감춘다고 가려지는 게 아니었다. 연습생 시절에도 ‘에이스’라는 평가를 받으며 춤과 노래, 연기 등 모든 방면에서 뛰어났다. 성실함까지 배어있어 그야말로 ‘준비된 연습생’이었다.

그러던 중 소속사에서 ‘프로듀스 101’ 시즌2 측의 출연 제의를 받았다. 당시 판타지오는 시즌1에서 두각을 나타낸 최유정과 김도연이 아이오아이로 발탁되면서 소속사에 대한 기대치도 높았다. 회사는 누구를 출연시킬까 고민하다가 옹성우를 출전시키기로 결정했다. 옹성우는 과거 아이돌 가수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에 망설였고, 회사 측과 상담 후 출연하게 됐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