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프리퀄⑪] 하성운, 뛰어난 친화력에 누구나 그의 친구

입력 2017-10-02 06:57:00
프린트

워너원 하성운. 사진제공|멕시카나

데뷔한 지 고작해야 두 달째. 신드롬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부족한 그룹 워너원이 또 한번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워너원이 11월 두 번째 앨범 ‘1-1=0(NOTHING WITHOUT YOU)’을 예고하면서 벌써부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가는 곳마다 인사태가 나고, 도전하는 것마다 기록 자체인 이들이 이번에는 또 어떤 성과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뜨겁다. ‘움직이는 중소기업’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이들과 관련된 상품은 ‘대박’이고, 품절로 이어진다. 단순한 ‘스타 파워’를 넘어 막대한 경제 효과까지 일으키는 ‘괴력’을 지녔다. 이들이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뜨거운 팬덤이 가장 큰 역할을 했지만 11명 개개인의 재능과 노력이 밑바탕 되어 있어 가능한 일이다.

그들은 어떤 과정을 거쳐 연습생으로 발탁돼 ‘워너원’이라는 운명 공동체가 됐을까.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11명의 옛 이야기를, 미공개 사진과 함께 공개한다. 이름 하여 ‘워너원 프리퀄’이다.

■ 자신이 뭘해야 할지 아는 ‘악바리 연습벌레’

● 하성운, 뛰어난 친화력…누구나 그의 친구

그의 원 소속팀 ‘핫샷’이 탄생하기 직전, 소속사에서는 메인보컬을 1명 더 충원하기 위해 멤버를 찾았다. 당시 동아방송대학교에서 강의를 하던 소속사 A&R팀 직원이 케이팝 전공 발표회에 참석했다가 하성운이 눈에 들어왔다.

외모는 물론 실력도 기대 이상. 노래도 잘하고춤까지 잘 춰 ‘핫샷’의 마지막 멤버로 발탁됐다. 걱정도 있었다. 마지막으로 합류한 그가 기존멤버들과 조화를 이룰 수 있을까하는 것이었다. 다른 멤버들이 워낙 연습생 생활이 길었던터라 그 격차에서 생기는 갈등을 우려했다. 그러나 특유의 친화력으로 멤버들과 급속히 친해졌고 데뷔하기 전부터 갈고 닦은 보컬, 춤, 일어, 중국어 등 모든 분야에서 완벽하게 적응했다. 그런데 핫샷의 네 번째 미니앨범 활동을 앞두고 회사 경영악화로 컴백이 미뤄졌다.

멤버가운데 태현이 ‘프로듀스 101’에 출연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고, 제작진과 회사 측의 논의끝에 태현과 함께 출연하게 됐다. 자신이 뭘 해야 하는지,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다. 승부욕도 강해 조금이라도 뒤쳐진다면 이를 악물고 연습하는 ‘악바리’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