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피지컬 밀렸지만 근성 살아있었다”

입력 2017-11-15 05:45:00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평가전을 가졌다. 한국 신태용 감독이 경기를 바라보고 있다. 울산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신태용 감독 일문일답

한국축구가 다시 희망을 부풀렸다.

국가대표팀은 14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14분 먼저 실점했으나 금세 동점골로 응수했다. 10일 콜롬비아 평가전 2-1 승리에 이은 2경기 연속 무패는 틀림없이 고무적이다. 신태용(47) 감독의 표정도 밝았다. “피지컬은 밀렸을지언정 근성은 살아있었다. 벤치의 의도대로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11월 A매치 시리즈를 총평한다면.

“세르비아가 감독이 바뀌면서 쓰리백에서 포백으로 전환했다. 짧은 시간에 상대의 변화에 완벽히 대처하는 게 쉽지 않다. 그래도 잘 싸워줬다. 무엇보다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투 톱으로 올리고, 중원도 변화를 줬다.

“세르비아는 개인에 의존하지 않는다. 팀 조직으로 풀어간다. 미드필드부터 상대에 밀리지 않기 위해 선수를 바꿨다. 구자철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투 톱으로 나섰을 때를 점검하려 했다.”

14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세르비아의 축구대표팀 평가전 경기가 열렸다. 한국 구자철이 강력한 슛을 날리고 있다. 울산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세트피스 무실점에 성공했다.

“압도적인 신장차이를 적극적인 커버 플레이로 차단했다. 일단 상대가 편히 공중 볼을 얻지 못하게 하기 위해 주문을 했다.”


-조현우(대구FC)를 골키퍼로 투입했다.

“그동안 꾸준히 지켜봤다. 몸놀림도 좋고, 가능성도 있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출전기회를 주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지금이 아니면 앞으로도 기회가 부족할 것 같았다. 우리로서도 모험이었고, 나도 조금은 긴장했으나 침착하게 잘해줬다.”


-잘 싸웠으나 실점은 계속 이어진다.

“10월 유럽 원정부터 매 경기 실점을 하고 있다. 무실점은 더없이 좋겠으나 강호들을 상대로 2실점으로 묶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일단 상대와 대등하게 했다. 수비조직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아직 완전한 베스트 라인업을 염두에 두고 있진 않다. 12월 동아시안컵도 있고, 현재의 선수들을 활용해 점차 조직을 다져갈 수 있다.”


-동아시안컵은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

“일단 지금처럼 상대보다 한 발 더 뛰고, 많이 움직이는 축구를 유지하겠다. 역시 한국이 살아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철저하게 대비하겠다.”

울산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