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실히 필모 쌓은 윤균상, 차세대 ‘믿보배’ 등극

입력 2018-01-30 08:28:00

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

배우 윤균상이 마지막까지 눈부신 하드캐리를 통해 차세대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마지막회 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작품을 이끌며 하드캐리 한 주연 배우 윤균상의 미친 연기력이 마지막까지 빛을 발하며 차세대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과 함께 큰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극중 초반에 어쩌다 사형수가 된 김종삼의 모습을 시작으로 형사 오일승의 상반된 두 인물의 모습을 배우 윤균상은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소화력으로 그 매력을 극대화 시켜 타이틀롤로 완벽 성장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SBS ‘의문의 일승’에서 회차를 거듭할수록 김종삼&오일승 캐릭터의 눈부신 성장만큼이나 돋보였던 배우 윤균상의 성장 역시 크게 빛을 보며 이번 작품을 통해 더욱 안정적이고 깊이 있는 연기력과 가슴 울리는 감정 연기로 안방 극장을 뒤흔들어 놨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윤균상.

SBS ‘신의’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차근차근 필모를 쌓아 온 배우 윤균상은 지난해 첫 주연작인 MBC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첫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이번 SBS ‘의문의 일승’ 김종삼, 오일승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한층 깊어진 연기력은 물론, 배우 윤균상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대중들의 머릿 속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고, 차세대 ‘믿고 보는 배우’로 완벽히 자리매김 했다.

윤균상은 종영을 앞두고 있는 SBS ‘의문의 일승’에 대해 “우선 마지막까지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 주신 시청자 분들과 팬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이번 작품을 통해 신경수 감독님과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작가님을 포함,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누구보다 고생하며 현장에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의문의 일승’을 완성시킨 최고의 스태프 분들과 배우 선후배님들께 너무 감사하고 고생하셨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이어 “힘들고 지친 시간도 있었지만, 김종삼과 오일승으로 살아가는 시간 동안 너무 많이 행복했고 한 뼘 더 성장한 것 같아 개인적으로도 뜻 깊은 시간을 보낸 거 같다. 그리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한 시간들이었고, 벌써부터 헤어짐에 대한 아쉬운 마음이 가득 든다.”라며 진심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SBS ‘의문의 일승’ 마지막회는 오늘(30일) 밤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