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OVO 조원태 총재, 제도개선위원회 만든다

입력 2018-02-14 05:30:00

KOVO가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제도개선위원회를 만든다. 조원태 총재가 자신의 색깔을 낼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질지 주목된다. 스포츠동아DB

한국배구연맹(KOVO)과 남녀 13개 구단이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위원회)를 만드는데 합의했다. KOVO는 현재 남자 7개, 여자 6개 구단 사무국장들로 구성된 실무위원회에서 사안을 조율하고, 실행 방안을 정한다. 실무위원회의 상위 단체에 해당하는 이사회(단장회의)에서 의결하는 구조다.

그러나 배구계에서는 “실무위원회의 의견 수렴이 너무 안 된다. 어렵게 되더라도 이사회에서 뒤집어지는 사례가 잦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일례로 외국인선수 보유제도, 샐러리캡 상한선 등에 관한 개선안이 답보 상태다. 구단마다 이해관계가 엇갈려 실무위원회 차원에서부터 지지부진하다. 설령 분위기와 명분에 이끌려 합의가 된 다음에도 이사회에서 단장이 딴소리를 꺼내는 구단이 있었다. 의결기관에 가까운 이사회에서 총재를 앉혀두고, 장시간 토론을 하는 상황마저 빚어졌다.

위원회는 이에 대한 자성에서 탄생했다. 쉽게 말해 KOVO의 의사결정에 추진력을 주는 외곽 지원조직인 셈이다. 위원회의 법적 지위를 두고 KOVO와 구단 사이에 힘겨루기가 있었다. 최초 기획 단계에서 KOVO는 ‘위원회가 결정하면 무조건 따른다’는 권한을 설정하려 했으나 구단들의 강력한 반발에 직면했다. ‘이사회와 실무위원회를 무력화하는 초법적 기관’이라는 지적이 따랐다. 결국 KOVO는 위원회를 자문기구 성격으로 규정하고, 이사회 아래 두는 절충안을 내 동의를 받아냈다.

A구단 관계자는 “그렇더라도 풀리지 않는 난제에 대해 위원회가 어떤 결정을 내려주면 실무위원회가 무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바라봤다. B구단 관계자도 “좋게 보면 KOVO 조원태 총재의 ‘일 좀 해보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지난해 7월 취임 이래 ‘허니문 기간’을 끝낸 조 총재가 KOVO 행정에 관해 나름의 속도전을 하겠다는 의지로 바라볼 수 있다. 업무 추진을 위한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신속하게 하겠다는 의도가 담겨있다. KOVO 관계자는 “늦어도 26일까지 배구계 각계인사로 위원회 멤버를 구성해 이사회의 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