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준혁, 이유비 위로 “누가봐도 괜찮은 사람”

입력 2018-04-16 22:47:00
프린트


[동아닷컴]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준혁이 이유비를 위로했다.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 16일 방송에서는 우보영(이유비)을 위로하는 예재욱(이준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보영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는 예재욱 때문에 속상해했다. 반면, 두바이 재벌로부터 구애를 받은 우보영은 하루 종일 동료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에 우보영은 예재욱이 자신이 두바이 재벌을 만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오해할까봐 "나 된장찌개랑 김치찌개 엄청 좋아한다. 외국인은 만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두바이 재벌이 첫눈에 반한 인물은 우보영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우보영은 예재욱에게 "하루 종일 두바이 재벌의 선생님 앞에서 주접떤 거 생각하니 너무 창피하다. 도대체 무슨 자신감에 나한테 한눈에 반했다는 말을 믿었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자 예재욱은 "나는 그 말 듣고 조금의 의아한 마음 없었다. 우 선생님은 누가 봐도 괜찮은 사람이다. 그러니까 지금처럼 고개 들고 부끄러워하지 말아라"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