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트 입성’ 신태용, “스웨덴이 우릴 분석 안 했다고?”…이유있는 반문

입력 2018-06-14 05:30:00
프린트

인터뷰에 응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통쾌한 반란을 일으킨다!”


2018러시아월드컵 도전을 앞두고 ‘격전지’에 입성한 축구국가대표팀 신태용(48) 감독의 표정은 여유로웠다.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사전훈련캠프를 소화한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월드컵 베이스캠프가 마련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공식 첫 일정을 시작했다. 태극전사들은 숙소인 시내 외곽의 뉴 페터호프 호텔에서 20여분 떨어진 전용훈련장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전 세계 미디어와 팬들을 대상으로 오픈 트레이닝을 진행했다.


이날 컨디션 조절과 회복 위주로 짜인 훈련 프로그램에 앞서 공식 기자회견을 가진 신 감독은 “평가전에서 분위기를 타지 못한 건 맞지만 염두에 둘 필요가 없다”면서 “세부 전술과 팀 조직을 키우기 위해 이곳에서 본격적인 프로그램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 상트페테르부르크가 백야 현상이 강한데.


“생체리듬이 깨질 일은 없다. 이곳에 도착한 뒤 컨디셔닝 마사지를 하고 관련 훈련을 하고 있다. 걱정할 필요가 없다.”


- 스웨덴이 우리 분석을 안했다던데.


“물론 100% 거짓말이다. 그렇다면 우리도 스웨덴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정확한 의도를 모르지만 나름의 생각은 있을 것이다.”


- 선수단 몸 상태는 어떤가.


“(이마 부상을 당한) 이용(전북 현대)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100% 훈련에 참여할 수 있다. 오늘까지만 가볍게 하고, 내일(14일)부터는 좀더 고민하겠다.”


-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하지 못했다.


“염려스러울 수 있지만 80~90% 만들었다. 이미 훈련에 돌입했으니 문제 없다.”


인터뷰에 응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 벤치 멤버들에 대한 메시지가 있다면.


“최대 14명이 뛸 수 있다. 못 뛰는 선수의 마음을 잘 이해한다. 그들이 심적으로 동요되지 않도록 도와야 한다. 다만 모두가 그라운드에 나서면 100%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 스웨덴의 무실점을 깨트릴 방안이 있나.


“수비진이 굉장히 견고하다. 피지컬이 워낙 좋다. 수비라인을 두 줄로 세우고 가운데를 지키려는 경향이 강하다. 이를 깨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 골키퍼 경쟁은 어떤가.


“아직 경쟁하고 있다. 모두가 경험이 있고, 누가 투입되더라도 충분히 제 몫을 해낼 것이다. 당일 컨디션에 따라 출전할 수 있다.”


- 전력 분석은 어디까지 됐나.


“일단 스웨덴과 조별리그 1차전(18일·니즈니노브고로드)에 올인했다. 이후 멕시코를 언급할 수 있을 것이다. 독일은 1~2차전 상황에 따라 대처할 것이다. 스웨덴과 멕시코는 동일하게 분석 중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