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3년 만의 단독 팬 미팅…특급 팬 서비스

입력 2018-07-30 08:32:00
프린트

러블리즈, 3년 만의 단독 팬 미팅…특급 팬 서비스

러블리즈(Lovelyz)가 약 3년 만에 열린 단독 팬 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러블리즈는 28일과 29일 양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단독 팬 미팅 '2018 Lovelyz Fan meeting-L O V E L Y D A Y 2(2018 러블리즈 팬 미팅-러블리데이 2)'를 개최, 웃음과 감동이 넘치는 특별한 시간을 팬들과 함께 보냈다.

이는 2015년 개최한 첫 팬 미팅 이후, 약 3년 만에 열린 러블리즈의 단독 팬 미팅이자, 국내 팬들의 열렬한 요청으로 이뤄진 팬 미팅이다. 이날 팬미팅은 무려 세 시간이 넘게 진행됐으며 멤버들은 무대 이외에도 특별한 영상과 코너를 기획, 팬들에게 그간 숨겨왔던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첫 무대로 러블리즈는 청량미 넘치는 곡 '여름 한 조각'으로 포문을 열었다. 또한 데뷔곡 ‘캔디 젤리 러브’부터 ‘아츄(AH-CHOO)’, ‘지금, 우리’, ‘그날의 너’, ‘그대에게’ 등 히트곡을 선보였으며 '퐁당', '새콤달콤', '수채화', '베베(Bebe)', '미묘미묘해', '1CM' 등 팬들이 듣고 싶어 하는 다양한 무대를 선사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러블리즈는 여유로운 무대 매너로 팬들과 함께했으며 장충체육관을 가득 채운 팬들 역시 모든 노래를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 부르며 응원했다.

공연 무대뿐만 아니라 팬들과의 이벤트들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특히 예능 및 라디오 출연으로 예능감이 한껏 물오른 멤버들이 직접 MC가 되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이 직접 제보한 영상으로 진행한 코너 '그날의 너'와 팬들의 리퀘스트 질문에 답변한 '궁금해 러블리즈' 등 다양한 토크로 팬들과 소통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특히 팬 미팅의 하이라이트 코너인 '도전 골든벨'에서는 노브레인 이성우가 나레이션으로 참여해 퀴즈를 진행했고 이튿날에는 직접 현장에서 연장전을 진행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러블리즈는 팬들과 퀴즈를 진행, 1등을 차지한 멤버는 메인 LED 단독 원샷을 받았고, 꼴찌 멤버가 벌칙의상을 착용하고 '미묘미묘해', '1CM' 무대에 올라 뜨거운 박수를 이끌어냈다.

공연 말미 멤버들은 “러블리너스 분들이 많이 와주셔서 감사드려요”, "러블리너스는 저에게 큰 의미입니다. 평생 함께해요", “이렇게 즐겁고 신나는 시간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천천히 추억을 하나하나 만들어 갑시다.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 등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특히 진은 “이번 팬 미팅을 준비하면서 너무 행복했다. 러블리너스를 위해 앞으로도 건강한 모습으로 무대에서 보여드리겠다. 제 목소리로 여러분들에게 힘이 되어 드리겠다.”는 말로 특급 팬사랑을 드러내 박수와 함성으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