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주호민 “‘무도’-‘마리텔’ 나 출연하고 없어져”

입력 2018-08-15 23:43:00
프린트

웹툰 작가 주호민이 자신의 별명인 ‘파괴왕’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오늘 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특집으로 김완선, 이광기, 배윤정, 주호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주호민은 “제 별명이 ‘파괴왕‘이다. 제가 다녔던 학과가 제대 후 복학을 하니 없어졌고 부대도 해체가 됐다”라며 “아르바이트를 했던 마트도 철수하고 웹툰을 올렸던 포털 사이트도 철수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파괴왕’이라는 별명이 생긴 본격적인 이유는 제가 청와대에서 촬영을 한 적이 있는데 그 다음주에 국정농단사건이 터졌다”라고 하자 주변에서 “대박”이라고 덧붙였다.

또 주호민은 “‘무한도전’,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도 나갔는데 다 없어졌다”라고 말해 ‘라디오스타’ MC들은 “우리 프로그램 괜찮은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주호민은 “점괘를 보니 내가 위험한 순간에 빠져나오는 운이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