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전 남친 “성관계 동영상, 구하라가 주도…화해하고 싶다”

입력 2018-10-05 15:00:00
프린트
크게보기

가수 구하라 전 남자친구가 ‘성관계 동영상 협박’에 대해 언급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 변호인 곽준호 사무소 청 변호사는 한 매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영상이 존재하는 것이 맞다. 동영상을 먼저 찍자고 한 것은 구하라 씨이며 영상 80% 이상을 주도적으로 찍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뢰인(A씨)이 '이것을 왜 찍느냐'고 했는데 구씨는 '사랑하는 추억을 간직하고 싶다'는 취지로 얘기했다고 한다. 촬영하면서 휴대전화가 넘어지면 구씨가 세우기도 했다. 구씨가 주도적으로 찍은 것은 확인하면 되는 문제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 곽 변호사의 주장에 따르면 "싸운 이유는 구하라의 남자 문제와 거짓말 때문이다"라며 "A씨가 거짓말에 질려서 떠난다고 하는데 '네가 뭔데 나를 떠나냐'면서 붙잡아 다툼이 시작된 것으로 안다"라고 했다.

이어 동영상으로 협박할 의지는 전혀 없었으며 A씨는 다툼을 정리할 의사가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A씨가 진짜로 원하는 것은 화해고, 진실이 밝혀지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하라와 A씨는 폭행, 협박 등 의견을 좁히지 않은 채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