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양세종, 사극 도전하나…“드라마 ‘나의 나라’ 검토 중”

입력 2018-10-11 13:53:00
프린트


[공식입장] 양세종, 사극 도전하나…“드라마 ‘나의 나라’ 검토 중”

배우 양세종이 짧은 휴식을 마치고 차기작으로 돌아올 준비 중이다.

11일 한 매체는 “데뷔 후 처음으로 JTBC 편성되는 새 드라마 ‘나의 나라’를 통해 사극 주연에 도전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양세종의 소속사 굳피플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아직 검토 중인 작품”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나의 나라’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끝내 사랑을 지키려 했던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리는 사극.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마스터-국수의 신’ 채승대 작가가 집필하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너를 기억해’ ‘그냥 사랑하는 사이’ 김진원 PD가 연출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 제작된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를 통해 데뷔한 양세종은 ‘낭만닥터 김사부’ ‘듀얼’로 입지를 다졌다. ‘사랑의 온도’로 주연으로 발돋움한 그는 지난달 종영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또 한 번 호평을 이끌어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