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닉스 사업부터 아시아경마회의까지…경마 한류 시대 ‘활짝’

입력 2018-12-07 05:45:00
프린트

지난달 2일 미국 브리더스컵 출전 닉스고(맨 앞 10번) 경주 장면.

올 한해 한국경마의 글로벌 성과가 눈에 띈다. 케이닉스 경주마 닉스고의 활약, 아시아경마회의 개최 등으로 국제적 위상을 높인 한국마사회의 2018년 글로벌 성과를 짚어봤다.


● 해외종축사업 3년 만에 세계무대서 입증


지난 11월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K-NICKS)로 선발한 경주마 닉스고(2세, 수말)가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했다. 케이닉스는 유전자 기술을 활용해 잠재력을 지닌 우수한 경주마를 조기 발굴해 씨수말로 육성하기 위해 한국마사회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닉스고가 출전한 브리더스컵은 미국에서 한해 생산되는 2세 경주마 중 단 0.2%만이 출전할 수 있는 경주로 ‘경마올림픽’이라 불린다. 경주 결과에 따라 몸값이 도입가의 26배 이상인 20억원에 이르는 닉스고는 내년 5월에 개최되는 미국 켄터키더비 출전을 준비 중이다. 우승하면 몸값만 100억원대로 급등할 전망이다.

한국마사회는 추후 닉스고를 씨수말로 육성해 우수 국산마 생산은 물론 경주마 수출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수 씨수말의 도입은 국내산마 개량뿐만 아니라, 생산농가의 소득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 2일 미국 브리더스컵 출전 닉스고 모습.


● 경마종주국 영국 포함 8개국에 경주 수출

한국마사회는 올해 6월 경마의 종주국으로 불리는 영국을 대상으로 경마를 수출했다. 100년 남짓한 경마 역사를 지닌 한국이 17세기경 세계 최초로 경마 스포츠를 탄생시킨 영국에 역수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뿐만 아니라 스페인, 아일랜드, 벨기에, 뉴질랜드까지 수출시장을 넓혔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경마 실황 해외수출사업을 본격화하며, 말레이시아, 프랑스, 호주, 홍콩 등 아시아, 오세아니아, 유럽, 미주 4대륙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2017년 기준 8개국으로 수출하여 달성한 해외매출액만 약 629억원에 이른다.


● 아시아경마회의 개최…한국경마를 알리다


지난 5월 서울 일대에서 제37회 아시아경마회의가 열렸다. 한국경마 역사상 3번째였으며, 인도에서 주최한 제36회 아시아경마회의보다 참석인원이 2배가 넘어 화제를 모았다. 한국마사회는 혁신·협력·변화를 주제로 발매, 불법경마 등의 국제회의를 이끌었으며, 코리안더비(G1)와 같은 국내 주요 경주를 선보이며 수출 교두보를 확대했다. 이번 개최로 PART1 경마선진국으로의 진입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2018년은 한국경마의 글로벌 성과가 눈에 띄는 한해”라며 “지속적으로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국내 말산업 육성은 물론 수익 창출을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