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강두 “최수종, 나 사람답게 살게 해…은혜 갚겠다”

입력 2019-01-20 20: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두가 최수종에 거액을 전달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박동원(강두 분)이 은혜를 갚겠다며 강수일(최수종 분)에게 거액을 선물했다.

강수일이 장사를 마치자 박동원은 남은 빵을 팔아드리겠다고 하며 돈이 가득 든 가방을 건넸다. 박동원은 “추운 날 트럭에서 장사하지 말고 가게를 차리시라. 이 돈이면 가게 하나 차리실 수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강수일은 돈을 보고 화를 냈다. 박동원은 “저 형님이 없었으면 지금 이 세상 사람 아니다. 교도소에서 엄청 맞았을 때 형님이 나 지켜주지 않았나. 그리고 나 사람답게 살게 해줬다. 은혜를 갚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돈 더럽게 번 돈 아니다. 밤에 일하지만 떳떳하게 번 것이다”라고 했다. 강수일은 “그러니까 너를 위해 써라. 다신 이러지마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