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허지웅 암투병 근황 “다시 항암 치료…응원 고마워, 이기겠다” (전문)

입력 2019-02-10 16: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허지웅 암투병 근황 “다시 항암 치료…응원 고마워, 이기겠다”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으로 암 투병 생활을 시작하면서 모든 활동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투병 생활 중 근황을 공개했다.

허지웅은 10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다.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다.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다. 이기겠다”고 적었다.

허지웅은 현재 혈액암 투병 중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12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당시 허지웅은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나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며 “이기겠다.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는 역시 “많은 분이 염려와 걱정을 하실 것이 우려되어 현재 허지웅의 건강 상태를 알린다. 허지웅은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했고,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아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며 “허지웅은 완치를 위해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다. 여러분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 드리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허지웅 SNS 전문>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습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습니다.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길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