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봉업자’ 손흥민, 도르트문트 또 울려… 후반 2분 선제골

입력 2019-02-14 06: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역시 손흥민은 ‘양봉업자’였다.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이 또 다시 도르트문트의 골문을 열며 토트넘에게 리드를 안겼다.

손흥민은 14일 오전 5시(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토트넘과 도르트문트는 전반을 0-0으로 마감했다. 하지만 팽팽한 균형은 후반 2분 만에 손흥민의 발 끝에서 깨졌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얀 베르통언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점프 후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시즌 16호이자 챔피언스리그 첫 골.

또한 손흥민은 지난 아시안컵 이후 4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절정의 경기력을 뽐냈다. 이어 도르트문트 상대로 통산 9호골로 ‘천적’임을 입증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