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양지원 “日 진출, 반한(反韓) 감정 때문에 스케줄 취소까지”

입력 2019-03-06 10: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마당’ 양지원 “日 진출, 반한(反韓) 감정 때문에 스케줄 취소까지”

‘아침마당’ 양지원이 일본 진출 당시를 회상했다.

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로 꾸며졌다.

이날 도전자로 출연한 트로트 가수 양지원이 일본에 진출해 활동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양지원은 “4살 때 ‘트로트 신동’으로 이름을 날렸다. 9살 때는 ‘아침마당’에도 출연하고 가요제도 휩쓸었다. 13살에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고, ‘트로트계의 보아’를 꿈꾸며 일본에 진출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양지원은 “12시간씩 트레이닝을 받았다. 지하철에서도 노래하고 전단지도 열심히 돌리다 2013년 데뷔 제안을 받았다. 팬미팅도 했다”며 “그런데 일본 내에서 반한(反韓) 감정이 일어났고 동일본 대지진까지 일어났다. 예정된 스케줄이 취소됐고 일도 없어졌다. 아르바이트로 버티다 눈물을 머금고 한국에 돌아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