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슈퍼밴드’ 프로듀서 합류 “함께 걸어갈 파트너 만날 수 있길”

입력 2019-03-25 11: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상, ‘슈퍼밴드’ 프로듀서 합류 “함께 걸어갈 파트너 만날 수 있길”

윤상이 JTBC ‘슈퍼밴드’의 프로듀서로 합류해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음악천재’ 출연자들에 대한 열렬한 응원을 보냈다.

윤상은 EDM의 선구자, 발라드의 조상, 러블리즈의 아버지로 불리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남북정상회담 평양 공연 예술단의 음악감독이자 수석대표를 지낸 화제의 뮤지션이다.

이처럼 바쁜 활동 가운데에서도 JTBC ‘슈퍼밴드’의 프로듀서로 합류를 결정한 그는 “그 어떤 음악 오디션보다 가장 기다려 온 것이 밴드를 결성하는 포맷의 오디션이었기에 참여하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슈퍼밴드’는 보컬은 물론 다양한 악기 연주 및 싱어송라이터의 재능을 가진 ‘음악천재’ 참가자들이 프로듀서들과 함께 여러 미션을 거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서로서 수많은 지원자를 심사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한 명의 주인공이 아닌 밴드를 이룰 멤버들을 선택하는 오디션이므로, 멤버 간의 스타일과 실력의 조화가 가장 이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심사 초반에는 악기별 연주자의 개성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시청자들이 주목할 관전포인트로는 ‘팀의 조합’을 꼽았다. 윤상은 “프로듀서들이나 시청자나, 어떤 음악이 탄생하는지 지켜보고 감수하는 역할만을 할 뿐 결과물은 밴드의 손에 달려 있다”며 “’슈퍼밴드’라고 불릴 만한 음악을 만들어내는 과정에선 무엇보다 팀의 조합이 가장 중요한 관전 포인트일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음악천재’ 참가자들을 위해 “’슈퍼밴드’를 통해 우승 여부를 떠나, 오랜 시간 음악으로 함께 걸어갈 수 있는 파트너를 만날 수 있길 응원합니다”라고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