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민 PD·남창기 팀장 “꽃처럼 화려한 ‘매화’…PVP 판도 바꿀 것”

입력 2019-04-23 05:45:00
프린트

신규 콘텐츠 ‘매화’로 ‘검은사막 모바일’을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로 끌어올린 조용민 총괄 PD와 남창기 콘텐츠 팀장은 “진영 간 전투(RVR)와 미지를 탐험하는 재미를 갖춘 ‘대사막’을 최대한 빨리 선보일 예정이다. 앞으로 계속 출시될 신규 클래스도 기대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펄어비스

■ ‘검은사막 모바일’ 대규모 업데이트…조용민 총괄 PD·남창기 콘텐츠 팀장 인터뷰

“빠르고 강력한 매화, 새로운 재미
가문콘텐츠 확장, 유저들 반응 굿
라모네스 전장, 초보자 배려 노력”


펄어비스의 인기 게임 ‘검은사막 모바일’이 신규 콘텐츠 ‘매화’로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매화는 원작 ‘검은사막’에서도 큰 인기를 끈 클래스(직업)로 이용자들의 기대가 크다. 실제로 17일 매화를 추가한 이후 ‘검은사막 모바일’은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에 올랐다. 조용민 총괄 PD와 남창기 콘텐츠 팀장으로부터 화제의 신규 클래스 매화와 ‘라모네스 전장’ 등 최근 새롭게 추가한 콘텐츠에 대해 들어봤다.


-이번 업데이트를 소개해 달라.


조용민(이하 조) “비활성 콘텐츠를 살리기 위한 개편과 함께 신규 클래스 매화와 가문 아이템 휘장 등 많은 것을 준비했다.”


남창기(이하 남)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을 새롭게 해 매화를 원작과는 다른 모습으로 완성했고, 기술 연출적 부분도 신경을 많이 썼다. 특히 매화와 설화에 전 클래스를 통틀어 처음으로 ‘잡기 불가 기술’을 추가했다. 개인 간 전투(PVP)에 전혀 새로운 양상을 만들어 줄 것으로 예상한다.”


-매화의 매력은.


“화려한 외모다. 또 빠르고 날렵한 느낌이지만, 상대에게 큰 피해를 주는 기술도 많이 가지고 있다.”


-각성이 아닌 계승으로 나온 배경은.


“현재 무사가 무신도를 들고 있어 도검과 편전을 쓰고 싶은 이용자를 위해 매화의 계승 클래스 설화를 먼저 선보였다. 모바일에서 매화를 육성하는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


-기술 효과가 화려하다. 중점을 둔 사항은.


“속도감을 느끼면서 무기를 휘둘렀을 때 꽃잎이 파워풀하게 퍼져가는 느낌을 살렸다. 매화는 매화꽃의 붉은 빛을, 설화는 눈꽃의 느낌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향후 클래스 업데이트 방향은.


“이용자들이 원하는 클래스를 먼저 보여줄 것이다. 급하게 만들기보다 공들여 완성한 클래스를 선보인다는 기조를 가지고 있다. 게임 전체적 그림과 어울려야 한다는 생각도 있다.”


-기술 수련을 통합했다. 배경은.


“신규 클래스를 통해 새 재미를 주고 싶었다. 이용자들이 여러 클래스를 성장시켜 보고, 본인에게 가장 적절한 클래스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싶었다.”


-가문콘텐츠의 확장인 ‘영광의 길’에 대한 반응은.

“대다수 이용자들이 즐기고 있다. 업데이트 후 이용자들의 가문 전투력이 상승하고 있어 11단계를 추가했다.”

남창기 콘텐츠 팀장(왼쪽)-조용민 총괄 PD.


-라모네스 전장은.


“기획 당시 혼자만의 대전형태가 아닌 누구나 공감하는 규칙을 넣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만들고자 했다. 기존 이용자와 신규 이용자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타격 데미지 보정과 체력 보정 등을 진행했다. 전투 긴장감도 높이고 싶었다. 적팀 전체에 빙결 효과나 체력 회복 효과도 좋지만 자신의 전투력이 급격히 올라가 결과에 변수를 줄 수 있는 규칙을 넣었다. 유저들의 피드백을 받아 꾸준히 개선해 나갈 것이다.”


-라모네스 전장 이후 PVP 콘텐츠 요구가 많다. 계획은.


“기존 결투 시스템을 개선하려고 한다. 전투력으로 매칭을 하다보니 매칭 풀이 줄고 있다. 우선 인공지능(AI) 매칭을 적용했다. 근본적으로는 매칭 풀을 넓히기 위한 고민을 하고 있다.”


-향후 업데이트 계획은.


“진영 간 전투(RVR)와 미지를 탐험하는 재미를 갖춘 ‘대사막’은 최대한 빨리 선보일 예정이다. 경영의 느낌을 제대로 살린 ‘월드경영 시즌2 : 거점투자’도 조만간 선보일 계획이다. 새 사냥터도 준비하고 있다. 어둠의 신 하둠이 관장하는 세계로 이동해 새 모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획 중이다. 3분기 내 공개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유저들에게 한마디.


“올해 들어 가장 고무적인 것은 임시점검 최소화다. 1번 밖에 없었다. 유저들이 뜻밖의 임시점검을 맞지 않도록 시스템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출시될 신규 클래스를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또 액션이 강점인 만큼 자동전투를 하더라도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