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애도 “이희호 여사 별세, 부디 영면하시길…애도합니다”

입력 2019-06-11 14: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규리 애도 “이희호 여사 별세, 부디 영면하시길…애도합니다”

배우 김규리가 故(고) 이희호 여사 부고에 애도의 뜻을 밝혔다.

故(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이희호 여사는 지난 3월 노환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이희호 여사는 수년간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지만, 최근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11일 오전 이희호 여사의 유지를 발표했다. 이희호 여사는 유언을 통해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김규리는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희호 여사님, 부디 영면하세요. 애도합니다”라고 이희호 여사 부고 소식에 애도의 뜻을 밝혔다.

그런 가운데 김규리는 7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