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의 배신’ 류현진, 9연속 QS 행진에도 10승 불발

입력 2019-06-11 16: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호투를 하고도 시즌 첫 메이저리그(ML) 10승 고지 등정에 실패했다. 불펜의 부진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인터리그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7안타(1홈런) 1사구 6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빅리그 데뷔 후 개인 최다인 9연속 경기 퀄리티스타트(QS·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 행진을 이어갔다. 3-1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지만 불펜이 4점을 헌납하며 3-5로 역전패한 탓에 10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평균자책점도 종전 1.35에서 1.36(86이닝13자책점)으로 소폭 올라갔다.

5가지 구종을 섞어 던지며 에인절스 타선을 봉쇄했다. 최고구속 149㎞ 포심패스트볼(포심·29개)과 컷패스트볼(커터·24개), 체인지업(22개), 커브(15개), 투심패스트볼(투심·9개)의 조합이 일품이었다. 삼진을 솎아낸 결정구는 커터 4개와 체인지업, 커브였다. 2회 콜 칼훈에게 4월 27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이후 8경기 만에 홈런을 허용한 것과 6회 세자르 푸엘로에게 올 시즌 두 번째 몸에 맞는 볼을 허용한 것을 제외하면 크게 흠 잡을 데가 없었다. 5회 무사 1·2루, 6회 2사 1·2루의 위기도 실점 없이 넘겼다.

에인절스가 자랑하는 강타자 마이크 트라웃과 승부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1회 첫 타석에서 6구째 포심으로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고, 3회에는 6구 승부 끝에 커터로 헛스윙 삼진을 솎아냈다. 5회 2사 1·3루 위기에선 스트라이크존 몸쪽 높은 코스를 집요하게 공략하며 커터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이날 포함 득점권 피안타율이 0.038(52타수2안타)에 불과한 류현진의 팔색조 투구에 트라웃은 꼼짝 없이 당하고 말았다.

그러나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계투진이 올라와 불을 지르고 말았다. 3-1로 앞선 7회 2사 1루에서 딜런 플로로가 트라웃에게 동점 2점 아치를 얻어맞아 류현진의 10승이 무산됐다. 8회 등판한 조 켈리는 1이닝 동안 볼넷만 3개를 내주며 2실점(1자책점), 패전 멍에를 썼다.

기대를 모았던 일본인 오타니 쇼헤이와 맞대결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브래드 어스머스 에인절스 감독은 좌투수를 상대로 빅리그 통산 타율 0.230(135타수31안타)에 불과한 오타니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결국 오타니는 8회 켈리에 맞서 대타로 등장해 볼넷으로 걸어 나간 뒤 결승 득점을 올렸다.

10승은 미뤄졌지만 여전히 류현진의 입지는 공고하다. 아메리칸리그(AL)와 내셔널리그(NL)를 통틀어 평균자책점과 삼진(77개)/볼넷(5개) 비율(15.40)에서 여전히 단독 1위를 지키고 있다. 다승 부문에선 공동 1위다. 이닝당 출루허용(WHIP·0.80) 또한 NL 1위, ML 2위다. 투수의 안정감을 설명하는 지표에서 모두 상위권에 올라있다는 점은 류현진의 클래스를 증명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MLB닷컴도 “류현진이 이번에도 올스타처럼 투구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산 기자 posts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