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프로젝트그룹 ‘I.O.I’, 9인조로 다시 뭉친다

입력 2019-06-13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인조 시절 ‘I.O.I’.

전소미·우주소녀 유연정은 빠져
조만간 앨범·콘서트 계획 등 논의

걸그룹 아이오아이가 9인조로 다시 뭉친다.

12일 일부 멤버들의 소속사와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이오아이(I.O.I) 멤버들은 오랜 논의 끝에 최근 재결합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다만 당초 11인조에서 솔로 활동을 시작하는 전소미와 유연정을 제외한 9인조로 재편해 무대에 다시 나선다.

아이오아이는 2016년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1이 배출한 프로젝트 그룹으로, 당시 각종 신인상을 휩쓸며 높은 인기를 과시했다. 이후 1년간 활동 및 계약기간을 끝내고 2017년 1월 해체했다.

11명의 멤버 가운데 전소미와 유연정을 뺀 김세정, 최유정, 김청하, 김소혜, 주결경, 정채연, 김도연, 강미나, 임나영 등 9명이 다시 활동한다. 구체적인 시기나 기간 등은 논의 중이다. 전소미는 13일 솔로로 본격적으로 데뷔하면서 일찌감치 합류를 고사했다. 유연정도 소속 걸그룹 우주소녀의 멤버로 최근 활동을 시작했다.

앞서 각 멤버들의 소속사 측은 재결합과 관련해 올해 초부터 논의를 벌여왔다. 하지만 저마다 이해관계와 멤버들의 상황 등이 달라 조율 과정에서 수차례 난항을 겪었다. 결국 재결합에 이른 데에는 두터운 팬덤이 배경으로 작용했다.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그룹의 마지막 콘서트에서 “5년 후 꼭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했고, 활동이 끝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팬덤이 확고해 재결합에 이르게 됐다.

한 멤버의 소속사 관계자는 “조만간 다시 만나 앨범 발표와 콘서트 등 세부 사항 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도 아이오아이에 대한 기대가 크고, 멤버들 역시 일회성에 그치는 이벤트라고 해도 재결합에 대한 의지가 있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