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효준, 황대헌 성희롱→공식 사과도 논란 “성기노출無…장난”

입력 2019-06-26 10: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동아닷컴]

동성 간 성희롱 파문에 휩싸인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이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실시된 동반 암벽 등반 훈련 도중 남자 쇼트트랙 대표 임효준(23·고양시청)은 암벽을 오르던 황대헌(20·한국체대)의 뒤에서 황대헌의 바지를 벗겼다. 심한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은 코칭스태프에 성희롱 사실을 알렸고, 장권옥 감독이 이를 연맹에 보고했다.

사태가 커지자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를 지적하며 남자 8명, 여자 8명 등 대표 선수 16명 전원을 한 달 간 선수촌에서 퇴촌 조치하기로 24일 결정했다.

임효준의 소속사 브리온컴퍼니는 25일 “암벽 등반 훈련 도중 장난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임효준이 조금 과격한 장난을 한 것 같다. 장난기 어린 행동이었지만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다면 분명 잘못한 일이다. 황대헌 선수에게 거듭 사과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속사는 “장난 도중 암벽에 올라가는 황대헌을 끌어내리려다 바지가 내려가 엉덩이 절반이 노출된 것이지 성기가 노출되지는 않았다. 사건도 훈련 중이 아니라 휴식 시간에 벌어졌다”고 덧붙여 빈축을 사고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