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할리우드] ‘아쿠아맨’ 엠버 허드 “나는 동성애자” 선언

입력 2019-07-01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엠버 허드가 스스로 동성애자임을 밝혔다.

6월 30일(현지시각) 엠버 허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정말 게이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평소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밝혔던 엠버 허드는 최근 ‘파리 프라이드’에 참여하면서 이 글을 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엠버 허드는 전 남편 조니 뎁이 제기한 5000만 달러(약 570억 4000만원)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린 상태다. 조니 뎁은 엠버 허드와 이혼한 지 2년이 지난 후 “엠버 허드가 테슬라 CEO인 엘론 모스크와 바람을 피웠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