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류준열·조우진의 만남, ‘다른 시대극’ 나올까

입력 2019-07-03 17: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봉오동전투’의 유해진-류준열-조우진(왼쪽부터).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유해진과 조우진, 류준열이 독립군 승리의 역사를 영화로 완성한다. 일제강점기 ‘아픔’을 딛고 ‘승리’의 서사를 다룬 영화에 참여한 이들은 “책임과 각오로 작업에 임했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봉오동전투’(제작 빅스톤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이들 세 주인공은 시나리오를 보고 큰 고민 없이 출연을 결심했다고 입을 모았다. 역사의 한 사건을 영화로 만드는 험난한 과정이었지만, 도전의 욕구를 막지 못했다고도 했다.

유해진은 “어떠한 기교 없이, 마치 바위 같은 진정성이 묻어나는 작품”이라며 “한 명의 영웅을 그리는 게 아니라 지금은 이름조차 잊힌 독립군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담았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조우진 역시 “시나리오를 덮은 뒤 벅차오른 감정이 계속됐다”고 했다.

‘봉오동전투’는 1920년 6월 만주 봉오동에서 거둔 독립군 첫 승리의 역사를 다룬 작품이다. 1919년 3·1운동 직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하게 일어나면서 일본은 신식무기로 무장해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한다. 이에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딛고 봉오동의 특수한 지형을 활용해 일본군에 대항한다.


● “다른 시대극” 자신…“승리의 서사”

8월 초 개봉하는 ‘봉오동전투’는 일제강점기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을 던진 이름 없는 영웅들의 이야기다.

제작진은 그동안 숱하게 나온 일제강점기 배경의 영화와는 ‘다른 시대극’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연출자 원신연 감독은 “그동안 피해의 아픔을 다룬 영화가 대부분이었다면 이번엔 승리의 서사를 다룬다”고 설명했다.

평가는 작품이 공개된 뒤에 나오겠지만 ‘봉오동전투’는 유해진과 조우진, 류준열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대세’로 통하는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섰다는 점에서도 시선을 붙잡는다. 최근 다양한 영화에서 맹활약하는 이들은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흥행 성과까지 거두면서 관객과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다.

영화 ‘봉오동전투’의 한 장면. 사진제공|쇼박스


유해진은 총 대신 ‘대도’를 휘두르는 독립군 해철 역으로 작품을 이끈다. 올해 초 일제강점기 국어사전을 만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말모이’에 이어 다시 한번 과거로 향해 역사의 한 장면을 완성한 그는 “이름조차 남지 않은 많은 분들의 희생이 있었다는 사실을 느끼면서 연기했다”고 밝혔다.

조우진은 해철의 오른팔이자 마적 출신의 독립군 병구 역이다. “유해진이 가진 냉정함, 류준열이 지닌 열정 사이에 놓인 인물”이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한 그는 주로 가파른 산에서 촬영한 전투 장면을 소화하는 과정이 녹록지 않았다고 돌이켰다. 특히 유해진과 나란히 뛰면서 일본군과 추격전을 벌이는 장면은 어려웠다고 했다.

조우진은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등산화를 처음 샀을 정도로 평소 산과 친하지 않다”며 “반면 유해진 선배는 산을 단숨에 오를 정도로 운동량이 엄청나고 속도도 빨라 촬영 때 따라갈 수 없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들과 호흡을 맞춘 류준열은 독립군 분대장 장하 역이다. 원신연 감독은 이 인물을 두고 “무리를 위해 희생하는 늑대의 우두머리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 그 역할을 연기한 류준열은 “3·1운동에 참여한 누이가 감옥에 투옥된 사연을 가진 인물”이라며 “독립을 위해 싸우는 상황이 비록 연기였지만 뭉클했다”고 밝혔다.

‘봉오동전투’는 ‘나랏말싸미’ ‘사자’ ‘엑시트’와 더불어 여름 기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이들 네 편 가운데 유일하게 8월에 공개한다.

원신연 감독은 “봉오동전투를 기록한 사료에는 ‘선제공격’ ‘유인책’ ‘산악지형’ 활용을 통해 승리를 거뒀다는 내용이 나온다”며 “액션영화로 미화하지 않기 위해 일부러 멀리서 전투 장면을 촬영했다”고 했다. 이어 “어릴 때 교과서에서 봤던 봉오동전투 삽화와 똑같이 구도를 잡고 그대로 따르려 했다”고도 덧붙였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