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정웅인, 위기 봉착…이대로 무너지나

입력 2019-07-06 13: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좌관’ 정웅인, 위기 봉착…이대로 무너지나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배우 정웅인이 독보적 존재감으로 연일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이하 보좌관) 7회에서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린 오원식(정웅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오원식은 이성민(정진영)이 법사위로 보임되자 성진시 당협위원장을 찾아가 모략을 제안한다. 성진시 당원인 장태준의 아버지(김응수)를 앞세워 이성민이 청문회 준비를 못 하도록 방해하기 시작한 것. 이로써 오원식은 이성민과 장태준(이정재)을 동시에 곤경에 빠트리며 일타쌍피의 승리감을 손에 쥐었다.

그러나 승리감에 도취된 것도 잠시, 오원식의 야망에 브레이크가 걸리기 시작했다. 오원식의 정책자료집 샘플 봉투를 본 윤혜원(이엘리야)이 인쇄소가 다른 것을 이상하게 여겨 조사를 진행하고, 오원식이 정책연구 개발비를 부정수급을 하고 있다는 걸 알아내 장태준에게 보고했기 때문.

결국 장태준에게 정책자료집 샘플을 빼앗긴 오원식은 부정수급한 현금다발들을 보좌진들과 송희섭(김갑수)에게 들키게 된다. 용서를 비는 오원식의 모습과 분노를 참지 못하고 주먹으로 응징하는 송희섭의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게 된 오원식이 이대로 무너질지 아니면 다시 한 번 반격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등장하는 장면마다 시시각각 변하는 오원식의 감정들을 물 흐르듯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강한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는 정웅인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 ‘보좌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