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나훈아’ 정다한, ‘김완준의 트로트 통신’서 컴백 신고

입력 2019-07-08 15: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틀 나훈아’ 정다한, ‘김완준의 트로트 통신’서 컴백 신고

김완준의 트로트통신(이하 ‘김.트.통’으로 표기)]에 리틀 나훈아 가수 정다한이 찾아왔다.

오래간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KBS 전국노래자랑과 가요무대등 크고작은 스케줄들을 쉼없이 소화하고 있는 가수 정다한은 [김.트.통]에 처음 출연 시청자들에게 깔끔한 이미지와 중저음을 선사했다.

KBS 가요무대를 통해 리틀 나훈아라는 애칭을 듣고 있는 가수 정다한은 가요무대에서 선배가수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를 열창 방청객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기도 했다.

데뷔후 개인적인 사정으로 활동을 중단했다가 새소속사와 계약을 하며 신곡을 준비했던 가수 정다한은 “평소 어르신들과 노래로 공감대를 형성하고싶다.”는 본인의 의견을 적극 수렴 회사에서 <고향친구>라는 곡을 준비해서 발표하게 되었다.

40대 동년배들의 추억놀이가 가사에 녹아있어 듣는이로 하여금 어린시절로 추억여행을 떠나게 하는 노랫말로 많은 사랑을 받을것같은 노래라며 인터뷰 도중 노래를 불러 주기도 했다.

“친구들과 소주한잔 기울이면서 노래방가서 부르기 딱좋은 노래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최근 자신의 노래 <고향친구>가 요즘같이 각박한 세상에서 잠시나마 옛추억을 생각하며 마음따뜻해지는 순간이 있었으면 한다는 말을해 가수 정다한의 나이를 의심케 하기도 했다.

데뷔후 제일 바쁜 한해를 보내고 있는 가수 정다한의 인터뷰 영상은 네이버TV와 카카오TV, 그리고 동아닷컴의 ‘보다(VODA)'를 통해 시청할수 있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