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방탄소년단, 10월 말 한국 콘서트…스타디움 투어 잇는다

입력 2019-07-09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월 말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를 열고 1년 만에 국내 팬들을 만난다. 사진은 6월1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모습.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방탄소년단, 10월 말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서 ‘스피크 유어셀프’

5개국 ‘스피크 유어셀프’의 연장선
잠실 주경기장 최대 6만 명 수용 가능
작년 8월 이후 1년만에 국내콘서트
빌보드 “월드투어 수익 1000억 돌파”


‘이젠 한국이다!’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월 말 서울에서 스타디움 투어 무대를 펼친다.

8일 가요계에 따르면 5월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한국 가수 최초로 세계 스타디움 투어에 나선 방탄소년단이 10월 말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를 열고 국내 팬들과 만난다.

앞서 이들은 미국과 브라질, 영국과 프랑스, 일본 등 5개국 8개 도시에서 총 16회 공연을 열고 85만 명을 동원했다.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은 5만 석의 객석을 갖춘 대규모 공연장으로, 1층 그라운드 석에 따라 최대 6만 명까지 수용이 가능하다.

다만 8일 현재까지 구체적인 공연 날짜는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를 제패한 그룹답게 2회에서 3회, 많게는 4회에 이르는 공연 일정을 두고 고심 중이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의 다른 공연 일정 등을 조율한 후 조만간 정확한 공연 날짜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 관계자는 “서울 공연의 회차를 결정하지 못했다”면서 “서울 이전에 다른 나라에서도 추가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조만간 공연 일정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빅히트 측은 향후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연 일정 등을 공개하고 입장권 예매도 시작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의 이 같은 활약에 미국의 빌보드도 주목했다. 빌보드는 최근호에서 케이팝 역사를 새로 쓴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투어에 관심을 드러내며 티켓 수익만 1000억 원을 가뿐히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박스스코어를 인용해 미국에서 여섯 차례 공연을 진행하며 29만9770장의 티켓을 판매, 4400만 달러(522억여 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팝의 성지’로 불리는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1660만 달러(197억 원)의 공연 수입으로. 공연장 박스 스코어 사상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빌보드는 “테일러 스위프트, U2, 비욘세&제이지, 에미넘&라이너의 기록을 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이 콘서트를 통해 국내 팬들과 만나는 것은 1년 만이다. 지난달 부산과 서울에서 데뷔 6주년을 기념하며 대규모 팬미팅을 진행했지만, 단독 콘서트로는 지난해 8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공연이 마지막이다. 당시 이틀간 9만 명을 동원했다.

현재 일본에서 스타디움 투어 중인 방탄소년단은 6일과 7일 오사카에 이어 14일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 공연을 끝으로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새 앨범 작업과 추가 투어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