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1억 후원자→‘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

입력 2019-07-16 13: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혜리 1억 후원자→‘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측은 16일(오늘) “혜리가 아너스클럽 회원이 되어 오는 26일 인증패 전달식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으로 안성기, 김연아, 김혜수, 진(방탄소년단) 등 영향력 있는 여러 셀럽들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이후 혜리는 기부뿐만 아니라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Schools for Asia’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혜리가 이번에 동참하게 된 ‘Schools for Asia’ 캠페인은 몽골, 네팔, 인도, 부탄, 방글라데시, 라오스, 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 11개국의 아이들을 위한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사업이다. 혜리의 후원금은 아시아 내 소외계층의 아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학교 건축 및 교재 지원, 에이즈 예방 및 생활 교육, 교사 훈련 프로그램 설립 등에 사용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